[인터뷰] 美캘리포니아 한글날 제정 산파 박동우씨 "세종대왕께 기원했다"
[인터뷰] 美캘리포니아 한글날 제정 산파 박동우씨 "세종대왕께 기원했다"
  • 옥철
  • 승인 2019.10.09 06: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지서 한인동포 편지 2천713통 州의회 상·하원의원 120명에 일일이 전달
"해외 최초 한글날 기념일로…가슴벅찬 기쁨 이루 말할 수 없어"

[인터뷰] 美캘리포니아 한글날 제정 산파 박동우씨 "세종대왕께 기원했다"

각지서 한인동포 편지 2천713통 州의회 상·하원의원 120명에 일일이 전달

"해외 최초 한글날 기념일로…가슴벅찬 기쁨 이루 말할 수 없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 8월 말 서울에 갔을 때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큰절을 올리고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꼭 한글날이 제정되게 해달라고 기원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의회는 올해부터 10월 9일을 '한글날'(Hangul Day)로 제정하는 결의안(ACR 109)을 지난 9월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미국에서 소수 민족의 언어를 별도의 기념일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큰절 올리는 박동우 보좌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산파역을 맡은 섀런 쿼크-실바 의원실 박동우 보좌관이 지난 8월 말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큰절을 올리며 해외 최초 한글날 기념일 제정을 기원하고 있다. 2019.10.8 oakchul@yna.co.kr [박동우 보좌관 제공]

캘리포니아 주의회 3선 의원인 섀런 쿼크-실바(민주) 의원실에서 일하는 박동우(66) 보좌관이 한글날 제정의 '산파' 역할을 맡았다.

박 보좌관은 8일(현지시간) 한글날을 앞두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해외에서 최초로 역사적인 한글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키다니 가슴이 벅차오르고 이루 말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결의안 번호가 한글날 날짜를 뜻하는 '109'가 될 때까지 기다리면서 제출한 뒤 실제로 통과될지 조마조마하게 가슴을 졸였다고 한다.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자기네 언어도 아닌 제3국 언어를 기리는 날을 과연 인정해줄까 의구심이 들었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주에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한인들이 거주하고 한인 커뮤니티와 단체의 정치력이 많이 신장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미국 주류사회의 벽은 높았던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박 보좌관은 재외동포재단 초청으로 8월 말 한국을 찾았을 때 지하철 5호선을 타고 광화문에 갔다고 전했다.

"비가 추적추적 오던 날이었어요. 날도 꽤 더웠고. 동료들은 DMZ 투어를 갔는데 혼자 빠져서 세종대왕 동상 앞으로 발걸음을 옮겼죠."

박동우 보좌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보좌관은 지나가던 행인들의 시선에 아랑곳없이 광화문 광장에 넙죽 엎드려 세종대왕에게 큰절을 올렸다. 그리고는 "제발 캘리포니아에서 한글날을 기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빌었다고 그는 전했다.

또 하나의 큰 힘은 한인 동포들의 정성 어린 편지였다.

캘리포니아 주 의회와 상·하원에서 지난 9월까지 접수된 한인 동포들의 편지가 무려 2천713통이었다고 박 보좌관은 말했다.

산더미처럼 수북이 쌓인 편지를 발신 주소를 보고 일일이 분류했다. 새크라멘토,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오렌지카운티 등 각지에서 온 편지를 찾아 해당 지역구 의원실로 직접 전달했다.

상원 40명, 하원 80명 주 의원들에게 빠짐없이 편지가 전해졌고 그 결과는 만장일치로 결의안이 통과되는 개가로 이어졌다.

그는 "미국에서 모든 정치는 풀뿌리이고 지역이라고 하지 않느냐"고 반문하면서 "미국 의원들이 한인 사회의 단합된 힘에 놀랐을 것"이라고 했다.

박 보좌관이 한글날 제정에 이처럼 힘쓴 것에는 한글과의 특별한 인연이 있다.

1970년 가족 이민으로 캘리포니아에 정착한 그는 대학졸업 후 미국 거대 통신회사인 AT&T에 신입사원으로 취직했다.

그곳에서 일하면서 그가 1988년 만든 것이 'AT&T 한국어 이중언어 서비스센터'였다.

영어가 서툰 한인 동포들이 미국 사회에 정착하면서 당장 급한 것이 집이나 가게에 전화 놓는 일이었다고 한다. 당시는 인터넷이나 무선전화가 보급되기 전이었다.

그때 한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구사하는 직원들이 AT&T에서 한인들을 도와주게 했다는 것이다.

AT&T에서 26년간 일하고 퇴직한 그는 미국의 한 은행 간부를 거쳐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직속 정책위원을 지냈다. 2013년부터 쿼크-실바 의원실에서 일하고 있다.

박 보좌관은 "한글의 위대함을 세계에 알리는 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을 위한 LA 서명운동
[LA한국문화원 제공]

LA한국문화원(원장 박위진)은 573돌 한글날과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기념일을 맞아 8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다양한 한글문화 큰잔치를 개최한다.

문화원 한국어강좌 수강생들은 2019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가했다.

캘리포니아주립대(CSU) LA캠퍼스에서는 한글 이름 및 가훈 써주기와 한글 서예 체험행사도 열린다.

박위진 원장은 "최근 K팝, K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한류가 전파하고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이 늘어난 상황에서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으로 한류와 한국문화가 더욱 확산할 기반이 마련됐다"라고 말했다.

2019 캘리포니아주 한글날 제정 기념 한글문화 큰잔치
[LA한국문화원 제공]

oakchul@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Гани 2019-10-15 03:01:40
Здравствуйте. В Южной Корее я работал мои начальник не оплатил мне мою зарплату за 4 месеца.и моим соотечественникам тоже не оплатил много денег и всегда обещал что оплатит всё сумму. Я тут смотрю на Вас Вы гордитес что Вы достигли токих успехов. А как Вы достигли токих вершин ? не оплачивая заработных плат не легалам и легально работающих у Вас в Корее.ЛИЦЕМЕР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