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2024년 재외동포청 정책돋보기] 민원서비스 개선 지속해 추진
운전면허증·가족관계증명 등 수수료 인하하고 발급 기간 단축
2023. 12. 30 by 강성철

[2024년 재외동포청 정책돋보기] 민원서비스 개선 지속해 추진

운전면허증·가족관계증명 등 수수료 인하하고 발급 기간 단축

 

 

재외동포청 재외동포 민원 서비스 지속해서 개선
서울 종로구 트윈트리타워에 문을 연 재외동포청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에서 관계자가 민원서류를 발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외동포청(청장 이기철)은 재외동포 민원 서비스 확대를 위해 증명서 발급 서비스를 개선했다고 30일 밝혔다.

우선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과 협력해 재외동포가 재외공관에 신청하는 운전면허 갱신·재발급 서비스 절차를 간소화하고 수수료를 낮췄다.

기존에는 재외공관-외교부-도로교통공단(서부운전면허시험장)을 거쳐 진행하던 업무 소요 기간이 도로교통공단이 재외동포청에 직원을 파견함으로써 4∼8주에서 2∼4주로 줄어들었다.

또 운전면허증 발급 수수료는 14달러에서 10달러로 인하했다.

법원행정처(처장 김상환)와도 협의해 재외공관에서 발급받는 가족관계 증명서 수수료도 낮췄다.

동포청은 서비스 개선을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지난 6월 5일에 출범한 재외동포청은 민원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각종 민원을 통합해서 처리하는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를 서울 광화문에서 운영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개원 초기 국적, 병무, 아포스티유(증명서 발급), 해외 이주, 가족관계 증명 등의 행정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했고 이어서 세무, 건강보험, 국민연금, 운전면허, 보훈, 고용 관련 민원 서비스 기능도 추가했다.

이 밖에도 휴대전화 영사알림톡서비스, 재외공관 무인증명민원발급기 시범 운영도 펼치고 있다.

내년에는 재외국민 대상 금융인증서 발급과 한국 휴대전화 없이도 국내 디지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재외동포 인증센터 구축에도 나설 계획이다.

재외동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재외동포를 위한 각종 민원·행정서비스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wakaru@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