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대사 "사도광산서 조선인 강제노역…전체 역사 반영해야"
주일대사 "사도광산서 조선인 강제노역…전체 역사 반영해야"
  • 박상현
  • 승인 2024.04.04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 등재 결정 앞두고 니가타현 지사·사도시장 면담

주일대사 "사도광산서 조선인 강제노역…전체 역사 반영해야"

세계유산 등재 결정 앞두고 니가타현 지사·사도시장 면담

윤덕민 대사(왼쪽)와 하나즈미 히데요 니가타현 지사
[주일 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윤덕민 주일 한국대사가 4일 일본 니가타현에서 하나즈미 히데요 니가타현 지사를 만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결정을 앞둔 '사도광산'에 대해 전체 역사를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주일 한국대사관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윤 대사는 니가타현 사도광산에서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이 이뤄졌다는 사실을 언급하고 "마이너스(부정적) 역사도 있다"며 "전체 역사를 표시할 수 있는 형태로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유산의 대상 기간을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해 조선인 강제노역을 의도적으로 배제했다고 비판받고 있다.

윤 대사는 하나즈미 지사와 면담한 이후 취재진과 만나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에 대해 "절대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그는 니가타현 방문 목적에 대해 "7월 전에 니가타현 사람들에게 협력을 요청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윤 대사는 5일엔 와타나베 류고 사도시장과 만난다.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오는 7월 인도에서 열리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사는 지난해 12월 한국 대사로는 최초로 사도광산을 방문한 바 있다.

psh5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