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사전투표 날인' 재차 거론…이준석 "음모론자?"
한동훈, '사전투표 날인' 재차 거론…이준석 "음모론자?"
  • 류미나
  • 승인 2024.02.13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관훈토론 이어 당 회의서도 "인쇄 대신 관리관 날인해야"
이준석 "한동훈, '21대 총선 부정선거' 믿나…수준이하 행동"
·

한동훈, '사전투표 날인' 재차 거론…이준석 "음모론자?"

한, 관훈토론 이어 당 회의서도 "인쇄 대신 관리관 날인해야"

이준석 "한동훈, '21대 총선 부정선거' 믿나…수준이하 행동"

·

회의하는 한동훈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여의도 당사에서 비대위 회의를 하고 있다. 2024.2.13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4·10 총선을 앞두고 사전투표 관리인 날인 문제를 재차 언급했다.

한 위원장은 13일 비대위 회의에서 "선관위에 대해 한 말씀 먼저 드리겠다"며 "사전투표에서 사전투표관리관이 법에 정해진 대로 진짜 날인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선거법(158조 3항)에는 '사전투표관리관이 투표용지의 사전투표관리관 칸에 자신의 도장을 찍은 뒤 선거인에게 교부한다'고 규정돼 있는데, 지금은 사전투표의 경우에는 도장을 찍는 게 아니라 관인(도장)이 인쇄된 용지를 그냥 나눠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 국민께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많다"며 "저도 그렇다"고 덧붙였다.

특히 본투표에서는 이와 달리 투표관리관의 도장이 찍혀 투표용지가 교부되는 점을 거론하며 "본투표장에서 그렇게 실시되고 있기 때문에 본투표처럼 사전투표도 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투표에서도 하고 있는 것을 똑같은 효력이 있는 사전투표에서 하지 않겠다고 고집부리는 것은 국민께서 선관위의 공정한 선거관리에 대한 의지를 의심하실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압박했다.

한 위원장은 앞서 지난 7일 관훈토론회에서도 같은 사전투표 날인 문제를 거론한 바 있다.

이에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여당이 부정선거에 손대는 것은 수준이하의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 동기인 김용빈 선관위 사무총장이 있음에도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그냥 어르신들 불안감 조장해서 선거 치르자는 이야기"라며 "음모가 아니라 정책으로 선거를 치릅시다"고 말했다.

이어 한 위원장을 향해 "21대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믿으니까 이런 이야기를 하시는 것 아닌가"라며 "혹시 사전투표 음모론자인가"라고도 되물었다.

minary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