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추가 지원안 미 상원 통과…하원 문턱 넘기는 힘들 듯
우크라 추가 지원안 미 상원 통과…하원 문턱 넘기는 힘들 듯
  • 신재우
  • 승인 2024.02.13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대만 군사지원까지 합쳐 총 950억 달러 규모…젤렌스키 즉각 환영

우크라 추가 지원안 미 상원 통과…하원 문턱 넘기는 힘들 듯

이스라엘·대만 군사지원까지 합쳐 총 950억 달러 규모…젤렌스키 즉각 환영

미 연방의회 의사당 내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미국 의회 상원이 13일(현지시간) 새벽 우크라이나·이스라엘·대만에 대한 군사지원을 담은 950억 달러(약 127조원) 규모의 안보 예산 수정안을 통과시켰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상원이 찬성 70표, 반대 29표로 통과시킨 수정안은 지난 7일 상원 토론 종결 표결에서 부결된 '안보 패키지 예산안'에서 여야 견해차가 큰 국경통제 관련 내용을 뺀 것이다.

전날 상원은 의안에 대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필리버스터)를 무력화하기 위한 '절차 표결'을 찬성 66표, 반대 33표로 가결하고, 새벽까지 토론을 이어간 끝에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이 예산안에서 대(對)우크라이나 군사 지원 규모는 600억 달러(약 80조원)다.

다만, 이 예산안은 공화당이 다수를 점하고 있는 하원에서는 통과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하원 지도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지원에 난색을 보이면서 이스라엘에 대한 지원안만 별도로 처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은 전날 이미 수정안에 대한 반대 의사를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예산안이 통과된 직후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는 "미국의 지원은 우크라이나의 정의로운 평화를 더 가까이 가져오고 글로벌 안정을 회복시켜 모든 미국인과 모든 자유세계의 안보와 번영을 증진한다"고 말했다.

withwit@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