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귀국' 사할린동포 52명 러 현지가족 방문…내달 귀국
'영주귀국' 사할린동포 52명 러 현지가족 방문…내달 귀국
  • 하채림
  • 승인 2024.02.1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 52명 러 현지가족 방문…내달 귀국

사할린동포 영주귀국자, 가족들 만나러 러시아로 출국
(서울=연합뉴스) 13일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대한적십자사 직원이 영주귀국자 역방문 지원사업으로 러시아 현지 가족을 만나러 떠나는 사할린동포 영주귀국자의 승선을 돕고 있다. 2024.2.13 [대한적십자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대한적십자사(이하 한적)는 사할린동포 영주귀국자 52명이 러시아에 있는 가족을 만나기 위해 13일 강원도 동해항을 통해 출국했다고 밝혔다.

이번 러시아 '역(逆)방문' 참가자는 1945년 8월 15일 이전에 출생한 영주귀국자 가운데 서울, 경기, 인천, 부산에 거주하는 52명이다.

일행은 러시아 현지에 남은 가족을 만나 한 달간 시간을 보내고 다음달 15일 귀국한다.

한적은 '사할린동포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일제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이주했다가 광복 후에도 현지에 남은 동포 1세대와 그 동반가족(2세대)의 영주귀국과 정착지원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역방문 사업은 영주귀국자들과 러시아 현지 가족의 이산문제를 해소하고자 2001년 시작됐다. 코로나19 팬데믹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으로 3년간 중단됐다가 작년에 재개됐다. 이 사업으로 현재까지 총 8천610명이 러시아를 방문했다.

대한적십자사, 사할린동포 영주귀국자 역방문 지원사업 실시
(서울=연합뉴스) 대한적십자사의 영주귀국자 역방문 지원사업으로 러시아 현지 가족을 만나러 떠나는 사할린동포 영주귀국자 52명이 13일 강원도 동해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출국 전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4.2.13 [대한적십자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tr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