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층 이탈할라'…민주, '조국 신당'과 선거연대 선긋기
'중도층 이탈할라'…민주, '조국 신당'과 선거연대 선긋기
  • 설승은
  • 승인 2024.02.13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서 '정권 심판론' 희석 우려…"당까지 늪에 빠뜨리려 하나"
친문도 조국 신당에 '함께 하자' 적극적인 호응 없어

'중도층 이탈할라'…민주, '조국 신당'과 선거연대 선긋기

총선서 '정권 심판론' 희석 우려…"당까지 늪에 빠뜨리려 하나"

친문도 조국 신당에 '함께 하자' 적극적인 호응 없어

신당 창당 선언한 조국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2024.2.13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창당을 선언한 것에 대해 비례 연합 정당 연대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최근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조 전 장관과 연대가 자칫 중도층 이탈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 단장인 박홍근 의원은 조 전 장관의 창당 선언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국 신당은)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선거연합의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진보 성향 군소 야당 등과의 통합 비례 정당 추진을 책임진 박 의원은 "절체절명의 선거에서 조 전 장관의 정치 참여나 창당은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 집요한 공격만 양산할 것"이라며 "과도한 수사로 억울함이 있어도 진보개혁세력 승리를 위해 자중해줄 것을 간절하게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친명(친이재명)계 일각에서는 '조국 신당'이 정권 심판 구도를 희석한다는 지적을 내놨다.

친명계로 분류되는 이연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조 전 장관은 신당 창당 선언 전에 먼저 윤석열(대통령)을 검찰총장에 추천하고 임명한 경위와 책임자를 밝히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이 부원장은 "이렇게 자격 없는 사람들이 선거에 나서면 결국 이번 총선은 '윤석열 심판'이 아니라 '문재인 vs 윤석열의 검찰개혁 연장전'으로 변질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망친 것도 부족해서 민주당까지 늪에 빠뜨리려는 생각인가"라고 반문했다.

친명계뿐만 아니라 친문(친문재인)계에서도 조 전 장관과 당장 손을 잡고 총선을 치르자는 적극적인 호응의 메시지는 나오지 않았다.

친명 정청래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어떤 모양으로 같이 할지는 모르겠으나 정권 심판의 큰 바다에서 함께 만날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따로 또 같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올린 게시물에서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 큰 바다에서 함께 만나자. 바다는 비에 젖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최고위원은 "옛날처럼 우리가 위성정당을 만들었다면 결정권이 있겠지만, 지금은 정의당, 진보당, 기본소득당 등과의 협의가 있어야 한다"면서 "다 '오케이' 하지 않는다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민주당이 힘들어지게 하는 역할을 하고 싶지는 않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고, 몇 달 되긴 했지만, 최근 만났을 때도 그런 이야기를 계속했기 때문에 추이를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출신 진성준 의원은 "원칙적으로는 배제할 수 없지만,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 것이냐는 문제는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당 창당 공식화한 조국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2024.2.13 handbrother@yna.co.kr

se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