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코이카, 개발도상국 글로벌 인재양성에 맞손
대한상의·코이카, 개발도상국 글로벌 인재양성에 맞손
  • 임기창
  • 승인 2024.02.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DA 협력 업무협약' 체결…프로젝트 사업·초청연수 등 협력키로

대한상의·코이카, 개발도상국 글로벌 인재양성에 맞손

'ODA 협력 업무협약' 체결…프로젝트 사업·초청연수 등 협력키로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는 1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과 공적개발원조(ODA)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개발도상국의 글로벌 인재양성 사업에 관한 유기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개도국에 대한 프로젝트 사업, 초청 연수, 전문가 파견, 해외봉사단 파견 등 무상개발 협력사업 발굴과 시행 및 평가에 협력할 계획이다.

개도국 대상 개발협력을 위한 공동 또는 위탁연구 분야 협력, 국내외 개발협력 네트워크 및 ODA 관련 정보 공유, 양 기관 간행물을 활용한 ODA 관련 활동 홍보 등에도 협조하기로 했다.

대한상의는 1998년부터 ODA 사업에 참여해 베트남 등 20개국에 28개 직업훈련원을 건립한 것을 비롯해 캄보디아 등 4개국에 대한 직업훈련 컨설팅 지원, 개도국 직업훈련 분야 관리자·훈련교사 2천109명을 대상으로 한 초청연수 등 다양한 사업을 시행해 왔다.

2013년 12월부터 2018년 6월까지는 아프리카 모잠비크에서 '마톨라 산업학교 역량 강화 사업'에 참여해 건축 및 기자재 지원, 직업훈련 관계자 역량 강화 등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도 했다. 2019년 12월부터 2025년 6월까지는 모잠비크 2차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대한상의는 올해 코이카 ODA 사업 확대에 발맞춰 그간 참여해 온 기계, 전기 등 기초산업 외에 디지털 분야를 중심으로 사업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본부 건물 앞에 세워진 로고. [촬영 김호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국내 기업 및 해외 진출 기업들의 ODA 참여 활성화를 위해 73개 지역상의와 글로벌 91개국 상의의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상의와 코이카 해외사무소 간 정보 교류를 통해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강화에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