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한천마을에 첫 모아센터 개소…"생활밀착형 서비스"
성북구, 한천마을에 첫 모아센터 개소…"생활밀착형 서비스"
  • 정준영
  • 승인 2024.02.1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북구, 한천마을에 첫 모아센터 개소…"생활밀착형 서비스"

석관동 한천마을 모아센터
[성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는 생활 밀착형 공공서비스를 하는 마을관리사무소 '한천마을 모아센터'의 운영을 이달부터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모아센터는 단독주택, 다세대 주택이 밀집된 지역의 주민에게 아파트 관리사무소처럼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성북구에서는 모아센터 첫 사업지로 노후주택이 밀집한 저층 주거지인 석관동이 선정돼 한천마을 주민공동이용시설에 문을 열었다.

모아센터는 앞으로 ▲ 생활 환경 개선 및 위험 관리(골목·취약지역 순찰, 우범지역 야간 순찰, 공공시설 점검) ▲ 취약계층 생활 불편 해소(간단 집수리, 어르신 안부 확인) ▲ 커뮤니티 공간 운영(다목적실 대관) 등의 서비스를 한다.

매주 월~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하며 6명의 마을 지킴이가 2교대로 근무한다.

마을 지킴이는 지역을 잘 아는 주민들로 구성돼 불편 사항을 빠르게 해결하고 동 주민센터, 주민자치회 등과 연계해 지역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발굴해나갈 예정이다.

이승로 구청장은 "석관동을 시작으로 공공 서비스가 필요한 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하반기에는 길음동 소리마을에도 모아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지난 2월 7일 열린 한천마을 모아센터 개소식
[성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rinc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