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서교·합정·연남동 등 불법건축물 일제 조사
마포구, 서교·합정·연남동 등 불법건축물 일제 조사
  • 정준영
  • 승인 2024.02.1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 서교·합정·연남동 등 불법건축물 일제 조사

마포구청
[마포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마포구(구청장 박강수)는 지역 내 4천307개소의 건축물을 대상으로 이달 말부터 6월까지 불법건축물 현장 조사를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지난해 서울시가 촬영한 항공사진 판독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됐으며 대상지는 ▲ 서교동 611건 ▲ 서강동 399건 ▲ 망원1동 384건 ▲ 합정동 347건 ▲ 연남동 331건 등으로 주로 관광지나 주요 상권이 밀집한 지역이다.

중점 조사 사항은 옥상·테라스 등 공간 증축, 조립식 패널·천막 등을 이용한 영업장 공간 증축 등으로 건축법에 따른 신고·허가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경우 모두 불법건축물에 해당한다.

위반이 확인됐으나 자진 정비를 이행하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고발 및 이행강제금 부과, 재산권 제한과 같은 행정조치가 가능하다고 구는 설명했다.

구는 불법 사항 정비를 목적으로 하는 조사인 만큼 소유주가 위반 부분을 철거하거나 사후 허가를 받는 등 자진 정비할 수 있도록 행정지도를 우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사 대상 건축주에게 '항공사진 판독 현장조사 안내문'을 이달 중 우편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현장 조사 기간에 공무원을 사칭해 금품을 요구하는 사례가 있을 수 있는 만큼 현장 조사 공무원의 신분증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구는 당부했다.

박강수 구청장은 "불법건축물은 도시미관을 해칠 뿐 아니라 안전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조사에 건축주들의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princ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