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 없이 성평등 노래하는 청소년 래퍼 오디션 열린다
혐오 없이 성평등 노래하는 청소년 래퍼 오디션 열린다
  • 이재영
  • 승인 2019.10.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육청, 31일까지 '이퀄리티 랩스타' 참여 접수

혐오 없이 성평등 노래하는 청소년 래퍼 오디션 열린다

서울교육청, 31일까지 '이퀄리티 랩스타' 참여 접수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혐오표현 없는 '성 평등 랩'을 부를 청소년 랩스타를 선발하는 오디션이 열린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14일부터 31일까지 교육청 홈페이지(sen.go.kr)에서 '이퀄리티 랩스타' 참여신청을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청소년뿐 아니라 학교 밖 청소년도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청소년이 좋아하는 랩에 혐오표현이 많이 쓰이고 성차별적 인식이 녹아있는 경우가 많다는 문제의식에서 기획됐다.

교육청은 자기소개서와 기존작품 등을 토대로 50명을 선발한 뒤 이들을 대상으로 성 평등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후 연수 때 배운 내용을 활용해 만든 랩을 평가해 최종 6명을 뽑아 음원 제작과 공연에 나선다.

최종선발된 래퍼들이 녹음한 음원은 12월 중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식으로 발매된다. 음원 제작에는 프로듀서 김형석 씨도 참여한다.

래퍼 선발과 음원 제작 과정은 11월 말부터 유튜브에 공개된다.

교육청은 이퀄리티 랩스타 행사와 함께 학교 내 성 평등 문화를 확산하는 공익캠페인도 진행한다. 캠페인은 카카오톡을 통해 진행되며 성차별·성폭력을 겪은 청소년이 이를 신고하는 것을 어렵게 여기지 않도록 하고자 마련됐다.

jylee24@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