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훈련, 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 표현…규모·형식 무관"
北 "한미훈련, 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 표현…규모·형식 무관"
  • 정빛나
  • 승인 2019.10.1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실무협상 결렬 이후 대미 압박 공세 재개

北 "한미훈련, 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 표현…규모·형식 무관"

북미실무협상 결렬 이후 대미 압박 공세 재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은 13일 한미훈련에 대해 "북침합동군사연습은 규모와 형식이 어떠하든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내외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정면도전' 제목의 논평에서 데이비드 H. 버거 미국 해병대 사령관이 최근 한 세미나에서 '한미 해병대 훈련이 계속돼 왔다'고 한 발언을 문제 삼으며 이같이 지적했다.

매체는 "미국과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은 북남, 조미(북미)수뇌회담이 진행된 후인 지난해 6월 이른바 '해병대 연합훈련의 무기한 유예'를 선언하면서 마치도 우리와의 합의를 이행하는 듯이 말장난을 피워왔다"며 "우리와 국제사회를 기만하기 위한 생색내기"라고 비난했다.

또 한미 해병대 훈련이 지난시기보다 오히려 더 강도 높게 진행됐다며 "북남, 조미 사이의 합의들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미국과 남조선 당국은 대세에 역행하는 무모한 군사적 적대행위가 초래할 파국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남측의 미국산 무기 반입을 재차 비난하면서 동시에 미국에 대해서는 "조선반도(한반도)를 저들의 이익 실현을 위한 대결장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북한이 미국과의 실무협상 결렬 이후 자신들의 체제 안전보장과 직결된 문제로 여기는 한미연합훈련 등의 중단을 촉구하면서 대미 압박 수위를 다시 끌어올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후 성명 발표하는 김명길
(스톡홀름 AP/교도=연합뉴스)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운데)가 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비핵화 실무협상을 마친 후 북한대사관 앞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shin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