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0.1% 연소득, 서울 36억원 '최고'…광주·강원·울산順
상위 0.1% 연소득, 서울 36억원 '최고'…광주·강원·울산順
  • 차지연
  • 승인 2019.10.13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병원 의원 분석…서울 상위 0.1%-하위 10% 소득 격차 3천56배

상위 0.1% 연소득, 서울 36억원 '최고'…광주·강원·울산順

강병원 의원 분석…서울 상위 0.1%-하위 10% 소득 격차 3천56배

소득 격차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지역별 '상위 0.1%'의 연소득은 전국에서 서울이 가장 높고, 광주와 강원, 울산 등이 그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13일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17년 귀속 종합소득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상위 0.1%의 연소득은 35억6천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31억8천만원), 강원(26억6천만원), 울산(25억8천만원), 제주(25억4천만원), 부산(25억1천만원), 충남(24억4천만원), 경기(24억3천만원)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전북으로 19억원이었다. 세종(19억1천만원), 전남(19억4천만원)도 상위 0.1% 소득이 전국 하위권이었다.

상위 1% 소득으로 따져도 서울이 9억1천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부산(6억7천만원), 광주(6억6천만원), 경기(6억4천만원), 인천(6억3천만원)이 뒤를 이었다.

하위 10% 소득은 지역별 편차가 크지 않았다. 부산과 광주를 비롯한 10개 지역이 130만원, 서울과 경기를 비롯한 5개 지역이 120만원이었고 세종이 110만원, 제주가 100만원이었다.

상위 0.1%와 하위 10% 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서울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3천56배에 달했다. 광주(2천463배), 제주(2천449배)도 소득 격차가 컸다.

소득 격차가 가장 작은 곳은 전남으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1천456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표] 2017년 귀속 지역별 분위별 1인당 종합소득 현황(단위: 억원/배)

지역상위 0.1%(A)상위 1%(B)하위 10%(C)A/BA/C
서울35.69.10.0123.93055.9
인천22.76.30.0133.61797.1
경기24.36.40.0123.82057.7
강원26.66.00.0134.41979.7
대전20.55.60.0133.71608.0
충북20.25.50.0133.71600.7
충남24.45.90.0134.11898.2
세종19.15.50.0113.51705.0
광주31.86.60.0134.82463.1
전북19.05.50.0123.41555.5
전남19.45.50.0133.51456.2
대구22.26.10.0123.71841.4
경북22.15.60.0133.91728.9
부산25.16.70.0133.71997.2
울산25.85.60.0134.61977.4
경남21.95.80.0123.81792.5
제주25.46.20.0104.12449.4
전국30.37.40.0124.12496.5

(자료: 강병원 의원실)

charg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