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주요 석유시설·유전 드론 공격에 화재
사우디 아람코 주요 석유시설·유전 드론 공격에 화재
  • 강훈상
  • 승인 2019.09.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탈황 시설 피폭

사우디 아람코 주요 석유시설·유전 드론 공격에 화재

세계 최대 탈황 시설 피폭

14일 드론에 공격받아 불이 난 아람코의 석유시설
[로이터=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시설과 유전이 14일(현지시간) 새벽 무인기(드론)로 공격받아 불이 났다고 사우디 내무부가 밝혔다.

내무부는 사우디 동부 담맘 부근 아브카이크 탈황 석유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 2곳이 무인기의 공격을 받았다고 확인했다.

이브카이크의 탈황시설은 아람코가 관련 시설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라고 홍보하는 곳일 만큼 사우디 석유 산업에 중요하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하루 원유 처리량이 700만 배럴 이상으로, 사우디가 수출하는 원유 대부분이 이곳에서 탈황 작업을 거친다.

쿠라이스 유전도 매장량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곳 중에 하나다.

내무부 화재 직후 소방대가 바로 소화 작업을 시작해 이날 오전 6시께 불길을 잡았다고 발표했다.

무인기 공격의 주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예멘 반군은 사우디의 군 시설, 공항, 석유 시설을 무인기로 자주 공격한다.

예멘 반군은 5월14일에도 아람코의 송유 시설을 무인기로 공격했다.

hskang@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