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대표단, 러 방문…"미국과 대화 계속할 준비 돼 있어"
탈레반대표단, 러 방문…"미국과 대화 계속할 준비 돼 있어"
  • 성혜미
  • 승인 2019.09.1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협상 중단' 선언 후 모스크바서 대화 의지 밝혀

탈레반대표단, 러 방문…"미국과 대화 계속할 준비 돼 있어"

트럼프 '협상 중단' 선언 후 모스크바서 대화 의지 밝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의 무장반군조직 탈레반 대표단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를 전격 방문해 미국과 계속 대화할 의지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 탈레반과 '협상 사망'을 선언한 가운데 탈레반이 미국의 라이벌인 러시아를 방문해 메시지를 내놓았다는 점에서 이목이 쏠렸다.

아프가니스탄의 차량 자살테러 현장
[AFP=연합뉴스]

수하일 샤힌 탈레반 대변인은 러시아 타스통신과 인터뷰에서 "대표단이 아프간 문제 담당 러시아 대통령 특사인 러시아 외무부 자미르 카불로프 국장과 만나 아프간 평화 과정을 둘러싼 최근 상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면담과 관련해 "러시아 측은 미국과 탈레반의 대화 재개 필요성을 강조했고, 이에 탈레반 측은 미국과 대화를 계속할 준비가 돼 있음을 거듭 강조했다"고 말했다고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윌슨센터의 남아시아 전문가 마이클 쿠겔만은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을 중단한 이후에도 탈레반이 대화에 관심을 내비쳤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탈레반이 러시아를 방문해 (미국과) 협상을 계속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놓았다는 점에서 정말 놀랍지 않으냐"고 덧붙였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러시아 상크트바실리 대성당
[AP=연합뉴스]

미국은 18년째 진행중인 탈레반과 전쟁을 종식하고, 미군을 철수하고자 탈레반과 막바지 협상을 벌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8일 평화협상을 위해 캠프 데이비드에서 주요 탈레반 지도자들과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을 각각 비밀리에 만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미군 사망자가 포함된 아프간 카불에서의 차량 폭탄 공격과 관련해 탈레반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자 회동을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탈레반과의 협상에 대해 "내가 아는 한 그것은 죽었다(dead)"고 밝혔다.

noano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