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한반도 정세 긍정적 신호…북미, 서로 노력해야"
중국 외교부 "한반도 정세 긍정적 신호…북미, 서로 노력해야"
  • 김진방
  • 승인 2019.09.1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훈-뤄자오후이 회담내용 공개…"한국과 한반도 문제 소통 지속"

중국 외교부 "한반도 정세 긍정적 신호…북미, 서로 노력해야"

이도훈-뤄자오후이 회담내용 공개…"한국과 한반도 문제 소통 지속"

악수하는 이도훈 본부장과 뤄자오후이 中외교부 부부장
[중국 외교부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이 한반도 문제와 관련, 북미 대화 재개 움직임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한국과도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14일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12일 베이징에서 열린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회담 내용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발표문에서 "중국과 한국은 현재 한반도 정세가 전체적으로 완화 추세에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또 (북핵) 대화 재개에 긍정적인 요소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이어 "북한이 최근 북미 대화 재개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를 보낸 것을 매우 환영한다"면서 "관련국을 비롯해 특히 북미는 서로 선의를 보이고, 마주 보고 가면서 상호 우려 해결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 체제 프로세스 건설에 대한 합리적인 해결 방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한국은 계속해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겠다"면서 "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수행해 북한을 방문한 뤄 부부장은 이번 회담에서 북미 실무 회담 재개를 결정한 북한의 입장을 이 본부장에게 설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뤄 부부장은 전임 한반도사무특별대표인 쿵쉬안유(孔鉉佑) 부부장의 후임으로 아시아 지역의 외교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chinakim@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