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후삼 "서울 도시철도 주요설비 41% 내용연수 초과"
이후삼 "서울 도시철도 주요설비 41% 내용연수 초과"
  • 차지연
  • 승인 2019.09.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전자 시설 노후화율 61% 달해

이후삼 "서울 도시철도 주요설비 41% 내용연수 초과"

통신·전자 시설 노후화율 61% 달해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국회의원
[이후삼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은 서울 도시철도 주요 설비의 노후화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14일 이 의원이 서울교통공사 등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 교통시설 주요설비 3만5천801개 중 내용연수(통상적인 사용에 따라 이용 가능한 기간)가 초과된 설비는 1만4천739개로, 노후화율이 41.2%에 달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통신·전자 시설의 노후화율이 60.9%(2천411개 시설 중 1천469개가 내용연수 초과)로 가장 높았다.

소방 설비는 277개 중 144개, 신호 시설은 1만7천495개 중 8천820개가 내용연수 초과로 노후화율이 각각 51.9%와 50.4%였다.

전철전력 시설은 1만2천258개 중 3천759개가 내구연한이 지나 노후화율이 30.7%로 나타났다.

전동차량의 경우 전체 3천551대 중 도입된 지 30년 지난 차량이 1천898대여서 노후 전동차량의 비율이 53.4%에 육박했다.

이후삼 의원은 "단기적으로 노후화가 심각한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가 선제적으로 투자해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필요가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도 스스로 장기수선충당금 등 도시철도 시설 개선을 위한 적립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