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동물 70종 중 51종 멸종위기…독수리·사향노루 등
천연기념물 동물 70종 중 51종 멸종위기…독수리·사향노루 등
  • 김남권
  • 승인 2019.09.1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교, 문화재청 '천연기념물·멸종위기종 중복지정' 자료 공개

천연기념물 동물 70종 중 51종 멸종위기…독수리·사향노루 등

한선교, 문화재청 '천연기념물·멸종위기종 중복지정' 자료 공개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동물 70종 가운데 멸종위기종이 50종이 넘어 적극적인 보호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14일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이 이날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천연기념물 및 멸종위기종 중복지정 현황' 자료에 따르면 모두 51종이 중복으로 지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천연기념물인 동시에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는 것으로, 전체 51종 중 독수리, 황새, 매 등 조류가 36종으로 가장 많았다.

사향노루, 점박이물범 등 포유류(7종), 장수하늘소, 비단벌레 등 곤충(3종), 어류(2종), 파충류(1종), 해양동물(1종)이 뒤를 이었다.

천연기념물은 지방자치단체가 가치 검토를 거쳐 심의 신청을 하면 문화재위원들의 심의를 거쳐 문화재청에서 지정하고, 멸종위기종은 환경부에서 지정한다.

한선교 의원은 "천연기념물을 관리하는 지자체와 정부는 유지·보호를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kong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