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시리아 북동부 수용소 장악…'칼리파국 2.0' 건설중"
"IS, 시리아 북동부 수용소 장악…'칼리파국 2.0' 건설중"
  • 김호준
  • 승인 2019.08.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7만명 거주 알-홀 수용소 장악…샤리아법 시행하고 대원 모집해 공격계획
WP 외교안보 전문 칼럼니스트, 美 관리들 인용해 주장

"IS, 시리아 북동부 수용소 장악…'칼리파국 2.0' 건설중"

약 7만명 거주 알-홀 수용소 장악…샤리아법 시행하고 대원 모집해 공격계획

WP 외교안보 전문 칼럼니스트, 美 관리들 인용해 주장

시리아 북동부에 있는 '알-홀' 난민 수용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북동부에 있는 거대한 난민 수용소를 장악하고 새로운 '칼리파 국가'(이슬람 초기의 신정일치 체제 통치)를 건설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의 칼럼니스트인 조쉬 로긴은 15일(현지시간) 'IS가 시리아 수용소에서 '칼리파국(Caliphate) 2.0'을 건설 중'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이런 주장을 내놓았다.

그는 "시리아 라까(IS의 옛 상징 수도) 함락과 IS 거점 탈환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칼리프 지배 지역이 100% 파괴됐다고 선언했다"며 "그러나 수만 명의 IS 전사와 가족들은 구호물자와 경비, 감독이 거의 없는 난민 수용소로 몰려갔다"고 전했다.

그는 "주로 여성과 아이들이 거주하는 난민 수용소와는 별개로 2천명 이상의 IS 전사가 임시 감옥 네트워크에 있다"며 "전체 시스템을 쿠르드 시리아 민주군(SDF)이 관리하는데, 이들은 자원과 인력도 부족해 (시리아에서) 출구를 찾고 있는 미국과 동맹을 맺고 있다"고 설명했다.

약 7만명이 거주하는 '알-홀'이라는 거대 수용소에선 수십 명의 SDF 경비병보다는 IS가 더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로긴은 미국 관리와 국회의원, 전문가들을 인용해 전했다.

IS 여성들은 수용소 내 자체 경찰 조직을 만들어 샤리아법(이슬람 관습법)을 시행하고 심지어 잔인한 처형까지 자행한다.

IS는 수용소에서 조직원을 모집해 시리아 내 다른 지역에 대한 공격도 계획하고 있다고 미국 관리들은 전했다.

로긴은 "그것이 아직은 효과적인 칼리프 지배 지역 2.0이 아니더라도 곧 그렇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도 "알-홀 난민 수용소는 빠르게 작은 칼리파 국가가 되고 있으며, IS의 비옥한 대원 모집장소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긴은 새로운 칼리프 지배 지역(IS)이 수립되기 전에 미국과 유럽은 긴급한 국가 안보와 인도주의적 위기를 즉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oju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