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래도 대한민국 안위 지켜지나…대통령 침묵 직무유기"(종합)
황교안 "이래도 대한민국 안위 지켜지나…대통령 침묵 직무유기"(종합)
  • 이한승
  • 승인 2019.08.16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쪽이 쏘면 이쪽도 쏴야할 것 아닌가…사방에서 흔드는 허약한 나라"

황교안 "이래도 대한민국 안위 지켜지나…대통령 침묵 직무유기"(종합)

"저쪽이 쏘면 이쪽도 쏴야할 것 아닌가…사방에서 흔드는 허약한 나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한 지 하루 만에 북한이 발사체를 추가로 쏘아올린 것과 관련, "이래도 대한민국의 안위가 지켜진다고 자신하나. 황당한 상황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청와대 앞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앞줄 가운데)와 당 소속 의원 및 당직자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를 마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16 hihong@yna.co.kr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긴급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내팽개친 이 정권에 국민의 분노를 전하고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지금 청와대는 김정은 눈치를 보느라 입을 다물고 있다"며 "저쪽이 쏘면 이곳에서도 쏴야 할 것 아닌가. 도발하면 이쪽에서도 행동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며 억지 침묵을 만들어놓고 상황이 달라졌다고 강변하고 있다"며 "이 정부 들어 태어나서 듣지 못한 비난과 조롱을 듣고 있다. 우리 국민이 왜 이런 조롱을 들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경고한다. 대통령의 침묵은 국군 통수권자로서 명백한 직무유기"라며 "대한민국 안보의 최종책임자 위치를 스스로 포기하는 해서는 안 될 행위"라고 밝혔다.

그는 "임계점에 다가왔다.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해 확고한 입장과 함께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직접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잘못된 대북 정책, 안보 정책에 대해 국민 앞에 직접 사과해야 한다"며 "한미동맹 붕괴와 한미일 공조 파괴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책임지고 복구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해 "김정은 정권은 즉각 무모한 도발을 중단하고 진정성을 갖고 북핵 폐기 협상에 나서기를 촉구한다"며 "핵과 미사일 도발로 얻을 수 있는 것은 고립과 빈곤밖에 없다. 정권의 수명은 단축될 뿐"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 청와대 앞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앞줄 왼쪽 다섯번째)와 당 소속 의원 및 당직자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보대책회의를 마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16 hihong@yna.co.kr

앞서 황 대표는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당 2020경제대전환위원회와 일본수출규제대책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한일 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축사에서 "대한민국은 북한,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변에 있는 어떤 나라 할 것 없이 사방에서 흔들어 대는데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허약한 나라가 되고 말았다"고 밝혔다.

그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고 말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경제와 안보를 이렇게 무너뜨려 놓고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어제도 대통령은 평화경제를 주장했다. 내용 없는 언어의 수사 아닌가 걱정된다"며 "'겁먹은 개'라는 조롱까지 당하면서도 왜 이렇게 굴종적인 모습을 보이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jesus7864@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