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담화, 남북관계 도움 안돼…대화 통해 문제 해결해야"
靑 "北담화, 남북관계 도움 안돼…대화 통해 문제 해결해야"
  • 이상헌
  • 승인 2019.08.1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평통 비난담화에 입장…"남북정상 합의정신 따라 남북관계 한단계 더 발전해야"
"불만 있어도 대화 어렵게 하는 일 바람직 않아…경축사 의미 다시 생각해보길"
"지소미아 연장 여부, 국익차원서 결정…日에 문제 제기하되 외교 노력 지속"

靑 "北담화, 남북관계 도움 안돼…대화 통해 문제 해결해야"

조평통 비난담화에 입장…"남북정상 합의정신 따라 남북관계 한단계 더 발전해야"

"불만 있어도 대화 어렵게 하는 일 바람직 않아…경축사 의미 다시 생각해보길"

"지소미아 연장 여부, 국익차원서 결정…日에 문제 제기하되 외교 노력 지속"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이유미 기자 =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거론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것은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은 남북관계가 한 단계 더 발전해야 할 시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이날 대남 비난 담화를 낸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청와대는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그 합의 정신을 고려할 때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해 남북관계가 한 단계 더 발전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 대화·협력을 통한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런 점에서 이번 조평통 담화는 보다 성숙한 남북관계의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불만스러운 점이 있더라도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불만이 있다면 역시 대화의 장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할 일이라는 어제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반발하는 이유 중 하나인 한미연합훈련 사안을 남북군사공동위에서 논의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와 관련해 논의된 바 없는 것으로 안다"며 "다만 한미연합훈련은 전작권 환수를 위한 한미 간 연합훈련으로, 우리가 또 다른 가능성을 갖고 논의하거나 변경할 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북한 조평통, 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비난 담화…중앙통신만 보도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는 대변인 담화를 내고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조평통 담화를 게재한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쳐. 2019.8.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에 대해 그는 "아직 결정된 바 없으며, 국익 차원에서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 광복절 경축사에서 대통령이 일본과의 외교적 대화 노력 의지를 밝혔다"며 "정부는 예전부터 문제를 제기할 것은 제기하고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은 노력대로 해오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지속해왔고 그 노력은 일관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honeybee@yna.co.kr yum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