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평택전투서 숨진 美위스콘신 병사, 69년 만의 귀향
한국전쟁 평택전투서 숨진 美위스콘신 병사, 69년 만의 귀향
  • 김현
  • 승인 2019.08.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 참전 중 전사한 첫번째 위스콘신 출신 병사"

한국전쟁 평택전투서 숨진 美위스콘신 병사, 69년 만의 귀향

"한국전쟁 참전 중 전사한 첫번째 위스콘신 출신 병사"

한국전쟁서 전사한 미군병사 에드워드 모리슨 [애슐랜드 데일리 프레스=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열아홉살의 나이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산화한 미국 위스콘신 주 병사가 69년 만에 비로소 고향 땅으로 돌아왔다.

1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 육군 소속 이등병으로 한국전쟁에 파병됐던 에드워드 모리슨(1930~1950)의 유해가 전날 오후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국제공항을 거쳐 위스콘신 북단 슈피리어호 인근의 소도시 애슐랜드에 도착했다.

모리슨은 미군 제24 보병사단, 제34 보병연대, 1대대, B중대, 1소대 소속으로 평택전투에서 북한군을 상대로 교전을 벌이다 1950년 7월 6일 전사했다.

미국 국방부는 1951년 한국의 광정리 인근에서 신원 미상 미군 전사자의 유해 한 구를 수습해 국제연합군(U.N. military cemetery) 묘지에 안치했었다고 밝혔다.

이 유해는 이후 하와이 호놀룰루의 미 국립 태평양 기념 묘지(National Memorial Cemetery)로 옮겨졌다가 지난해 4월에야 치아 구조, 흉부 엑스레이, 인류학적 특징,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해 모리슨의 유골로 확인됐다.

모리슨은 1949년 애슐랜드 디파두아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곧바로 미군에 입대, 한국으로 향했다.

지역신문 슈피리어 텔레그램은 "모리슨은 한국전쟁 참전 중 전사한 첫번째 위스콘신 출신 병사"라고 전했다.

69년 세월이 지나는 사이 모리슨의 부모님과 5명의 형제·자매는 세상을 떠났고, 3명의 누나들만 곳곳에 흩어져 살고 있다.

미 국방부는 16일 오후 7시 모리슨에 대한 훈장 수여식을 거행하며, 유해는 오는 17일 애슐랜드 마운트 호프 묘지에 전사자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갖춰 안장될 예정이다.

chicagorh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