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75억 펀드' 대표 "실투자금 10억이라고 사전 통지받아"
'조국 75억 펀드' 대표 "실투자금 10억이라고 사전 통지받아"
  • 임수정
  • 승인 2019.08.16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훈 코링크PE 대표 "75억 투자약정은 회사의 운용 편의성 때문"

'조국 75억 펀드' 대표 "실투자금 10억이라고 사전 통지받아"

이상훈 코링크PE 대표 "75억 투자약정은 회사의 운용 편의성 때문"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박초롱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75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과 관련, 펀드 운용사 대표가 "조 후보자 측으로부터 실투자금은 10억원가량임을 처음부터 분명히 통보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경심(57·동양대 교수) 씨는 처음부터 본인의 최대 투자금 가용 규모가 10억원 전후라는 사실을 알렸으며, 추가 출자 가능 금액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은 2017년 7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천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투자약정 금액은 당시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4천만원보다 18억원이 많아, 조 후보자 측이 이 같은 자금을 어떻게 조달하려 했는지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출자약정금액은 신용카드의 한도액과 같은 개념으로, 이 금액을 모두 출자해야 하는 의무를 지지 않는다"며 "출자약정을 지키지 못했을 경우 부과되는 페널티 조항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한국 PE사들의 출자약정 대비 실투자금 비율은 6∼70%이다. 조 후보자 가족이 가입한 사모펀드의 경우 실투자금 비율이 10% 중반으로 통상적 수준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실투자금이 10억원가량임을 알았음에도 75억원이라는 투자약정금을 설정한 이유는 순전히 우리 회사의 운용 편의성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2016년 최초 펀드 설립 당시 100억1천100만원 규모로 설정된 출자약정총액을 변경·축소하지 않은 채 추가 투자자 유치 가능성을 열어두고자 당시 가입자들의 약정금을 높게 잡아뒀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이후에도 추가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해당 펀드는 현재 13억원 규모로 운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가족의 투자 금액이 운용 금액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의 가족들에게 최초 투자 이후 추가 출자를 요청한 적도 없고, 정관에 의해 추가 출자 요청을 할 수 있는 기간도 이미 지났다"며 "통상적 거래에 이 같은 논란이 이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현재 이 사모펀드 투자 수익 역시 손실 상태로 알려졌다.

다만, 조 후보자 측이 해당 펀드에 가입하게 된 연유나 배경 등에 대한 질문에는 "투자자의 개인정보에 대한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통상적인 절차에 의해서 투자자 유치를 했다"고 선을 그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 교수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 개별 주식을 팔고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

2017년 5월 민정수석에 임명된 조 후보자는 당시 배우자 명의로 상장주식에 8억5천만원가량 투자하고 있었지만 공직자윤리법상 주식에 대한 규제 때문에 전량 매각한 뒤, 펀드(간접투자)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sj9974@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