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세계 최초로 '3D 프린트' 인공 안구 제공
영국서 세계 최초로 '3D 프린트' 인공 안구 제공
  • 차병섭
  • 승인 2021.11.2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서 세계 최초로 '3D 프린트' 인공 안구 제공

3D 프린트 기술로 만든 인공 안구를 착용한 환자
[출처 영국 무어필즈 안과병원. BBC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영국의 한 안과병원이 환자에게 세계 최초로 3차원(3D) 프린트 기술로 만든 인공 안구(의안)를 끼워넣는데 성공했다.

25일(현지시간) CNN·BBC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무어필즈 안과병원은 47세 남성 환자의 왼쪽 눈에 맞게 3D 프린트 기술로 만든 인공 안구를 맞춰 넣었다.

기존 방식은 약 2시간에 걸쳐 환자의 눈구멍(안와) 주형을 만들고, 이후 인공 안구를 끼워 넣고 홍채 등을 그려 넣었다.

반면 3D 프린트 기술은 인공 안구와 눈구멍을 디지털 방식으로 스캔해 이미지를 만들며, 이 과정에서 양쪽 눈을 똑같게 보이도록 할 수 있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병원 측은 3D 이미지를 독일로 보내 인공 안구를 출력한 뒤 영국으로 수송해왔고, 병원에서 마무리 작업까지 했다고 밝혔다.

또 이 방식으로 만든 인공 안구가 더 사실적이고 선명도도 뛰어나다면서, 제작에 걸리는 시간도 기존 6주에서 2∼3주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했다.

환자는 "20살 때부터 인공 안구를 썼는데 항상 남의 시선을 의식해왔다"면서 "새로운 인공 안구는 환상적이며, 3D 프린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만큼 점점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bsch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