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농기구 지원 차라리 지역화폐로…애낳으면 50만원씩"
이재명 "농기구 지원 차라리 지역화폐로…애낳으면 50만원씩"
  • 윤지현
  • 승인 2021.11.2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마을 '닥터헬기' 계류장 찾아 민생 행보…"돈보다 목숨 귀하다"

이재명 "농기구 지원 차라리 지역화폐로…애낳으면 50만원씩"

섬마을 '닥터헬기' 계류장 찾아 민생 행보…"돈보다 목숨 귀하다"

섬마을 구호천사 닥터헬기와 함께하는 국민 반상회
(신안=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전남 신안군 압해읍 응급의료 전용헬기 계류장에서 열린 섬마을 구호천사 닥터헬기와 함께하는 국민 반상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6 srbaek@yna.co.kr

(서울·신안=연합뉴스) 윤지현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매주 타는 민생버스(매타버스)' 호남 순회 첫날인 26일 전남 신안의 섬마을 주민들을 만나 민생 행보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이날 신안군 응급의료 전용 헬기(닥터헬기) 계류장에서 지역 주민, 닥터헬기 의료진 등을 만나 '국민 반상회'를 진행했다.

이 후보는 섬마을을 비롯한 농어촌 지역에 대한 지원 확대 필요성을 거론하며 자신이 밀고 있는 지역화폐와 기본수당의 개념도 꺼내 들었다.

이 후보는 "(농촌) 직불금, 농기구 수리비나 구매비, 비료 종자 대금 등을 합치면 농어촌 가구당 (지원금액이) 연간 1천만 원이 넘는다"며 "그중 일부를 차라리 지역화폐 쿠폰으로 현금 지원하면 동네가 살아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김 씨 가정을 예로 들며 "애 많이 나은 가정은 1인당 50만 원씩 (주자)"며 "(가족 수가 7명이면) 월 350만 원이다. 프랑스는 이걸 아주 오래전부터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촌기본소득 일부를 전환하는 방식도 괜찮을 것 같다"며 "똑같은 예산을 쓸 바에는 해당 지역에서 쓸 수 있게 기본소득 형태로 해서 해당 지역 소득이 늘어날 수 있게, 가족 수를 곱해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해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 논쟁하면 편이 생기니 당사자가 직접 요구하면 매우 쉽게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군수님이 인구가 늘고 있다고 자랑하시던데 인구 폭발 직전까지만 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닥터 헬기
[연합뉴스TV 캡처]

이 후보는 '날아다니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섬에서 환자 발생하면 치료받기 매우 어려운 문제가 있다"며 "정말 사람 목숨을 귀하게 여기는 사회라면 돈이 좀 들더라도 닥터헬기를 대량 확충해 생명의 위협을 느끼지 않는 나라를 만들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헬기 수송이 비싸긴 하지만 사실 그런 데 쓰자고 우리가 돈 버는 것"이라며 "전두환도 권력 찬탈하고 추징금도 안 내고 버텨서 수십·수백억을 쥐고 있어도 결국 빈손으로 가지 않았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또 닥터헬기를 마치 택시처럼 이용하려는 경우가 있다는 실무진의 고충을 듣고, "명백하게 불필요하게 출동시킨 경우는 비용을 물리도록 규정을 만드는 게 좋겠다"고 제안했다.

한편, 지역 주민들은 닥터헬기로 의료적 도움을 받은 경험을 공유하며 추가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이 후보는 "24시간(운행)은 비용이 들어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인력이 많이 필요하고 예산 문제도 있지만, 불가능한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제 신념은 생명보다 귀한 게 없고 돈보다 목숨이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그게 국가의 최소한의 의무이고, 국가가 그 의무를 이행하게 하자며 정치를 시작했다"고 했다.

yjh@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