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미국 협의요청 없어"
외교부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미국 협의요청 없어"
  • 김효정
  • 승인 2021.11.2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미국 협의요청 없어"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외교부 당국자는 서방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과 관련, 미국으로부터 협의 요청을 받은 것이 없다고 2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과 관련해 미국 측과 협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베이징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에 기여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정부나 정치권 고위 인사로 구성된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8일 베이징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미국의 동맹국들이 이에 동참할 가능성이 외신 등을 통해 잇따라 보도됐다.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도 25일 일본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외교적 보이콧 여부와 관련해 "적절한 시기에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하면 일본도 동참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호주 정부는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하지는 않되 사절단을 베이징에 파견하지 않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밝혔으며, 호주가 포함된 미국의 정보동맹 '파이브 아이즈' 회원국들이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kimhyoj@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