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2025년 전국 시군구마다 수소충전소 1기 이상 구축"
김총리 "2025년 전국 시군구마다 수소충전소 1기 이상 구축"
  • 임형섭
  • 승인 2021.11.2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는 문명사 변화 가져오는 기회…안전기준도 선제적 정비"

김총리 "2025년 전국 시군구마다 수소충전소 1기 이상 구축"

"수소경제는 문명사 변화 가져오는 기회…안전기준도 선제적 정비"

수소경제위원회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1.11.2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2025년까지 전국 226개 시·군·구에 수소충전소 1기 이상을 구축해 시민들이 수소충전을 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 모두발언에서 "수소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전국의 수소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확충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정부는 '제1차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의 기술과 자본으로 글로벌 수소공급망을 구축해 에너지 안보도 제고할 것"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다양한 수소 수요를 발굴하고, 활성화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버스·트럭·선박·트램 등으로 수소 모빌리티를 확대하고, '청정수소 발전 의무화제도'로 수소발전도 늘려가겠다. 철강·화학 등 주력산업의 공정도 단계적으로 수소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수소 경제 전반에 혁신적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 핵심 유망기술을 조기 상용화하고, 고급인재와 현장특화 인력 양성에도 정책적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며 "수소 클러스터 조성, 규제자유특구 확대 등을 통해 각 지역으로 수소 생태계를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김 총리는 "안전기준도 선제적으로 정비해 국민들이 염려없이 수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수소는 미래의 먹거리이자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강력한 수단"이라며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따르면, 수소는 2050년 최종 에너지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단일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소경제는 문명사의 변화를 가져올 거대한 혁신의 기회다. 정부는 아무도 가보지 못한 수소경제로의 길을 선진국 도약의 새로운 전기로 삼겠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는 외국에 비해 산업화가 200년 늦었지만, 수소경제는 동일한 출발선상에 있다"며 "기업과 정부, 국민이 힘을 합치면 누구보다 빨리 수소경제 선도국으로 우뚝 서리라 확신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hysu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