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등 30여개국, 랜섬웨어 대응 가상자산 세탁 차단 협력키로(종합)
한미 등 30여개국, 랜섬웨어 대응 가상자산 세탁 차단 협력키로(종합)
  • 류지복
  • 승인 2021.10.15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백악관 주관으로 '랜섬웨어 대응' 화상회의 개최…북·러 등 겨냥
정부 "랜섬웨어는 초 국경적 위협…국제 공조에 적극 참여"

한미 등 30여개국, 랜섬웨어 대응 가상자산 세탁 차단 협력키로(종합)

미 백악관 주관으로 '랜섬웨어 대응' 화상회의 개최…북·러 등 겨냥

정부 "랜섬웨어는 초 국경적 위협…국제 공조에 적극 참여"

전 세계서 동시다발 '랜섬웨어' 공격(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워싱턴=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류지복 특파원 =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30여 개국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가상화폐) 자금세탁을 차단하는 등 적극적인 국제 공조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과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등 31개국과 유럽연합(EU)은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관으로 13∼14일 열린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화상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15일 외교부에 따르면 공동선언문에는 랜섬웨어 대가 지급과정에서의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을 위한 규제·감독·조사 관련 협력이 명시됐다.

랜섬웨어를 활용하는 해커들은 가상화폐의 경우 출처를 알기 어렵고 수사망을 피하기 쉽다는 점을 고려해 이를 대가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법집행기관과 안보당국, 사이버안보기관 간의 협력 적시 추진, 사이버 범죄 대응과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 강화, 네트워크 회복력 증진 등이 선언문에 담겼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를 합성한 단어로,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컴퓨터를 사용불능 상태로 만들고 이를 풀어주는 조건으로 금전을 요구하는 방식의 악성 프로그램을 뜻한다.

공동선언문은 "랜섬웨어는 중요한 인프라, 필수 서비스, 공공안전, 소비자 보호와 프라이버시, 경제적 번영에 중대한 위험"이라며 "랜섬웨어 위협은 본질적으로 복잡하고 글로벌해 공동 대응을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중요한 인프라와 공공 안전을 위협하는 랜섬웨어 운영에 책임있는 이들에게 조처를 취하는 데 있어 모든 수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랜섬웨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사이버역량 강화와 민관 협력 증진, 법 집행 및 수사 과정의 국제 공조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통으로 제시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국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충면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는 개회식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이버공간 구현에 적극 동참해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초 국경적 위협인 랜섬웨어 대응 국제 공조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 8월 랜섬웨어 대응 강화 방안을 수립해 예방·대응·역량강화 등 전 주기적 랜섬웨어 대응 강화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앤 뉴버거 NSC 사이버신기술 부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이 최근 잇단 랜섬웨어 공격으로 큰 피해를 보자 사이버 안보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에 둔 상황에서 열렸다.

이번 공동선언문에 특정 국가가 명시되진 않았지만 미국 입장에서 러시아나 중국, 북한 등의 랜섬웨어 공격을 염두에 두고 국제 공조 태세를 확립하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해석이 제기된다.

특히 러시아에 근거지를 둔 랜섬웨어 해커들이 상당수 있다는 의구심에도 불구하고 러시아를 회의 초청 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이런 인식이 작용한 결과라는 관측을 낳았다.

다만 미 고위당국자는 지난 12일 사전 언론 브리핑에서 러시아와 사이버보안 해결을 위한 채널이 있고, 사이버범죄 행위자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달 랜섬웨어 관련 재무부의 주의보를 갱신하면서 북한 등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등 북한도 요주의 대상으로 분류한 상태다.

heev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