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동차도로에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연내 적용
서울 자동차도로에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연내 적용
  • 고현실
  • 승인 2021.10.1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자동차도로에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연내 적용

서울시설공단이 개최한 '기술공유마당' 현장 사진
[서울시설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설공단은 연말부터 광촉매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건설기술 등 3개 신기술을 시내 자동차전용도로에 적용한다고 15일 밝혔다.

적용 기술은 ▲ 저비용 고성능 광촉매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건설기술 ▲ 영상 및 레이더 스캔을 이용한 터널균열 측정 기술 ▲ 노후 콘크리트(PSC) 구조물의 잔여 긴장력 자동 진단기술을 이용한 노후 교량 안전성 검사 등이다.

공단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함께 시설물 관련 기관과 연구소 등이 개발한 3천여개 기술 중 현장 적용이 가능한 기술 6개를 선정했다. 이 중 3개는 연말부터 공단이 관리하는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등 자동차전용도로에 우선 적용해 효과를 검증하기로 했다.

공단은 "자동차전용도로를 테스트베드로 제공해 신기술의 검증과 상용화를 돕고, 서울의 시설물 안전에도 기여하겠다"고 설명했다.

okk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