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엔인권이사회 3년 반만에 복귀…"중국에 초점 맞출 것"
미, 유엔인권이사회 3년 반만에 복귀…"중국에 초점 맞출 것"
  • 강건택
  • 승인 2021.10.15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유엔인권이사회 3년 반만에 복귀…"중국에 초점 맞출 것"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퇴한 미국이 3년 반 만에 정식 복귀한다.

14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을 포함한 18개국이 이날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투표에서 차기 이사국으로 선출됐다.

미국은 전체 193개국 중 168개국으로부터 찬성표를 얻어 내년 1월1일부터 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 3년 임기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미국의 이사국 임기 시작은 지난 2018년 6월 트럼프 전 행정부가 인권이사회를 가리켜 "위선적이고 자기 잇속만 차리는 조직"이라고 맹비난하며 전격 탈퇴한 지 3년 6개월여 만이다.

조 바이든 현 행정부가 출범 직후인 지난 2월 옵서버 자격으로 유엔 인권이사회에 다시 발을 들인 데 이어 이날 표결에 따라 내년부터는 47개 이사국 중 하나로 목소리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유엔 인권이사회에 복귀한 미국은 첫 일성으로 중국을 겨냥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성명을 내고 "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서 맨 처음 우리는 아프가니스탄, 버마(미얀마), 중국, 에티오피아, 시리아, 예멘처럼 상황이 절박한 곳들에서 달성할 수 있는 일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년여 동안 미국이 자리를 비운 사이 국제무대에서 영향력을 끌어올린 중국을 견제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최근 중국은 벨라루스, 베네수엘라 등 우방국들을 내세워 홍콩, 신장 위구르, 티베트 등에서 제기된 인권침해 논란에 대해 자국을 옹호하는 성명을 유엔 인권이사회에 돌리고, 서방 국가들의 인권침해 비판에 앞장섰다고 AFP는 전했다.

따라서 내년부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미국과 중국이 직접 충돌하는 것은 물론 다른 이사국들도 두 편으로 갈라지는 등 양극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또한 이날 유엔총회에서는 아프리카의 독재 국가로 악명 높은 에리트레아도 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 선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유엔 인권이사회는 매년 전체 이사국의 3분의 1을 교체하며, 이사국은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다.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