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잘 날 없는 보잉…787드림라이너에서 또 결함 발견
바람 잘 날 없는 보잉…787드림라이너에서 또 결함 발견
  • 강건택
  • 승인 2021.10.15 0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SJ "특정 부품, 설계보다 약해"…보잉 "비행 안전 우려는 아냐"

바람 잘 날 없는 보잉…787드림라이너에서 또 결함 발견

WSJ "특정 부품, 설계보다 약해"…보잉 "비행 안전 우려는 아냐"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보잉 조립공장에 있는 787-10 드림라이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의 주력 기종인 787 드림라이너에서 또 결함이 발견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은 WSJ에 지난 3년여 동안 생산된 787기에서 "특정 티타늄 부품"이 설계보다 더 약하게 만들어진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보도가 나오자 보잉은 성명을 내고 "한 부품 공급업체가 일부 787기 부품이 부적절하게 제조된 사실을 알려왔다"고 인정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회사가 어떤 부품에 관해 문제를 통보한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보잉은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이 결함이 현재 운항 중인 항공기들에 대해 즉각적인 비행 안전 우려가 되지는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아직 고객사에 인도되지 않은 해당 항공기들을 점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이날 보도는 787 드림라이너 등 보잉의 여객기들에 대한 결함과 문제 제기가 잇따르는 가운데 나왔다.

787기는 지난해부터 노즈(동체 앞부분)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제조상 결함이 보고돼 지난 5월부터 고객 인도가 중단된 상태다.

보잉은 미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아직 이 기종에 대한 안전 점검 계획을 승인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앞서 보잉 737맥스 여객기가 2018년과 2019년 두 차례 추락 참사를 일으켜 모두 346명이 숨진 바 있다. 이로 인해 737맥스는 20개월간 운항 정지됐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