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문대통령 '대장동 수사 지시', 이재명 겨냥 아니다"
노영민 "문대통령 '대장동 수사 지시', 이재명 겨냥 아니다"
  • 임형섭
  • 승인 2021.10.1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뚱딴지같은 해석"

노영민 "문대통령 '대장동 수사 지시', 이재명 겨냥 아니다"

"대통령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뚱딴지같은 해석"

청와대 떠나는 노영민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2.3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일부 언론과 야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지시라고 해석하는데, 이는 뚱딴지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노 전 실장은 이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이런 해석을 하는 것은 문 대통령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은 정치적 목적으로 어느 한 편을 드는 분이 아니다"라며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정쟁으로 치달을 수 있는 이슈를 조속히 매듭지어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뜻이라고 본다. 너무도 당연한 지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진상규명을 위한 합동수사본부 구성도 가능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노 전 실장은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 시점에 대해서는 "경기도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18일, 20일)가 끝나면 바로 성사될 것"이라며 "다음 주를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 전 실장은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대해 승복한 것과 관련해 "실제로 당헌 당규가 (이 전 대표에게) 불리한 점이 있었다. 그러나 원칙은 지켜야 한다"며 "경선 시작 전 당헌 당규를 고치지 못했다면 부족한 규정이라도 지키는 것이 맞다. 이 전 대표도 이를 이해하고 결과를 수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경선 결과 효력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한 것에 대해서는 "정치를 법정으로 가져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노 전 실장은 "2012년 대선 때 손학규 당시 경선 후보가 대선 후보로 선출된 문 대통령과 포토라인에 같이 서는 것을 거부했다"며 "제가 손 후보의 집으로 찾아가 새벽까지 사정했음에도 결국 당이 하나가 되지 못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의 경우 대승적으로 경선 결과를 받아들이기로 한 만큼, 이 전 대표 지지자들도 대의를 위해 뜻을 모아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