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거리두기 조치로 온실가스 줄어…최대 42%↓
서울 거리두기 조치로 온실가스 줄어…최대 42%↓
  • 임미나
  • 승인 2021.09.1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거리두기 조치로 온실가스 줄어…최대 42%↓

온실가스 감축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되면서 서울시 내 온실가스 배출이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서울대 정수종 교수 연구팀과 함께 코로나19 이전과 거리두기 1∼2.5단계 기간 동안 서울 도심의 인간 활동에 따른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량을 비교한 결과, 최대 감소 폭이 42%(24.82ppm→14.36ppm)에 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연구는 2019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용산· 관악산·남산 등 3곳의 이산화탄소 관측 네트워크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다. 도심의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량은 용산 측정값에서 남산 측정값을 뺀 수치로, 이는 인위적인 이산화탄소 배출 규모를 나타낸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서울 도심 내 주요 온실가스 배출원인 교통량과 유동 인구가 줄면서 대기 중 이산화탄소 증가를 완화하는 역할을 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거리두기에 따른 도심 대기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를 밝힌 첫 사례로, 지난달 21일 국제학술지('Atmospheric Pollution Research 12'(2021))에 온라인 게재됐다고 연구원은 전했다.

정수종 서울대 교수는 "이산화탄소는 대기 중 체류 시간이 길어 저감이 어렵다고 여겨 왔으나, 거리두기 단계별로 변화가 있었다는 것은 앞으로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노력을 통해 기후 변화를 완화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min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