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여전사 순익 2조…이자·유가증권 수익 증가에 50%↑
상반기 여전사 순익 2조…이자·유가증권 수익 증가에 50%↑
  • 김연숙
  • 승인 2021.09.1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여전사 순익 2조…이자·유가증권 수익 증가에 50%↑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올 상반기에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캐피탈, 리스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이하 여전사)의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여전사의 순이익은 총 1조9천96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0.0%(6천659억원) 늘었다.

할부금융사 23개, 리스사 26개, 신기술금융회사 65개 등 총 114개사 기준이다.

할부·리스·신기술 등 고유업무의 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13.2%(1천831억원) 늘었고, 이자수익과 유가증권 수익도 각각 7.7%(2천228억원), 91.6%(2천615억원)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로 급락했던 증시가 회복하고 기업공개(IPO)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유가증권 평가·매매 수익이 급증했다.

비용 면에서도 연체율 하락으로 대손비용이 18.0%(1천201억원) 줄었고, 유동성 관리 강화로 여전채 발행 등에 따른 조달비용도 2.1%(326억원) 감소했다.

여전사의 총자산은 193조6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1%(22조4천억원) 늘었다.

연체율과 조정자기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도 양호했다.

6월 말 기준 연체율은 1.02%로, 1년 전보다 0.47%포인트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53%로, 0.46%포인트 내렸다.

조정자기자본비율(16.3%)과 레버리지배율(6.8배)은 1년 전과 큰 차이 없었다.

금감원은 모든 여전사가 감독규정에서 정한 지도기준(조정자기자본비율 7% 이상, 레버리지비율 10배 이내)을 충족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가계부채의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위험관리를 강화하고 향후 금리 상승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 제공]

noma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