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다 HIV 감염국' 남아공 코로나19와의 싸움에 지장
'세계 최다 HIV 감염국' 남아공 코로나19와의 싸움에 지장
  • 김성진
  • 승인 2021.09.15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다 HIV 감염국' 남아공 코로나19와의 싸움에 지장

HIV 바이러스에 감염된 인간 백혈구 세포 모습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자가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도 지장을 받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이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가 출현해 세계 전역으로 퍼질 위험도 키우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남아공의 HIV 양성자는 820만명에 달한다. 이들 중 많은 이가 약해진 면역 체계 속에 코로나19를 더 오래 보유할 수 있어서 돌연변이가 더 많이 출현할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실제로 한 36세 여성 HIV 감염자에 대한 연구에서 코로나19는 체내에 216일이나 머물고 돌연변이 재생산도 빠르게 진행됐다.

세계가 빠른 변이 출현에 대처하느라 고투하는 가운데 남아공 HIV 감염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중대한 문제가 됐다.

문제는 대부분의 남아공 HIV 감염자들이 가난하고 소외돼 있다는 점이다.

이들 다수가 오지에 살고 있어 백신 접종 드라이브에서 뒤처져 있다. 지금 남아공은 성인 4천만 명 이상을 접종할 정도로 백신이 넘쳐나지만, 접종이 절실한 사람들에게 백신을 놓는 과제가 대두된다.

남아공 의료연구협의회 수장인 글렌다 그레이는 "속도와 접종 보급률이 HIV 양성자들의 백신 접종을 확실히 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남아공 백신 접종은 도시와 농촌간 격차가 심한 편이다. 시골은 백신 관련 정보와 인식이 현저히 낮기 때문이다. 흑인 밀집지구 타운십도 사정은 오지와 별반 다르지 않으며 이들 지역에는 2천500만∼2천600만 명이 거주한다.

남아공은 아프리카에서 가장 심하게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국가다. 290만 명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평상시 같으면 죽지 않았을 초과 사망자 수도 25만 명 이상이다.

남아공은 HIV와 이로 인한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과 더불어 30년 이상을 싸워왔다. 남아공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남아공인의 13.7%가 HIV에 걸려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세계 최대 항레트로바이러스 치료 프로그램 덕분에 사망자는 제한됐지만, 코로나19 치료에 어려움을 더했다.

남아공 새 변이가 주목할 만한 '관심 변이'에 해당하지는 결정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연구를 진행하는 가운데 새로운 변이 출현은 미접종자가 많을 경우 생기는 위험성을 보여준다. 남아공 완전 접종자는 약 740만 명으로 성인 인구의 18.5%에 그치고 있다.

sungji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