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3군 총장, '전자투표 폐지' 주장 지지…정치개입 논란
브라질 3군 총장, '전자투표 폐지' 주장 지지…정치개입 논란
  • 김재순
  • 승인 2021.07.23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우소나루 "전자투표 하면 결과 조작 가능성"…구체적 증거는 못 대

브라질 3군 총장, '전자투표 폐지' 주장 지지…정치개입 논란

보우소나루 "전자투표 하면 결과 조작 가능성"…구체적 증거는 못 대

브라질 군 수뇌부, 전자투표 폐지 대통령 주장 지지
브라질 3군 총장들이 전자투표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주장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군의 정치 개입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지자들과 대화하는 보우소나루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육·해·공군 3군 총장들이 전자투표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주장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군의 정치 개입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3군 총장들은 현재의 전자투표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내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을 수 있다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은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정치적 이념을 같이하는 것은 아니지만, 내년 대선을 전후해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사회적 갈등을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공정하고 검증 가능한 대선을 바라기 때문"이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혼란이 조성될 수 있고, 혼란은 군에도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군이 보우소나루 대통령 지지를 공개적으로 선언하면서 정치에 개입하려는 의도를 드러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연방대법원과 연방선거법원은 전자투표를 부정하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주장에 근거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19일 관저 앞에서 지지자들을 만나 전자투표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내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지지율 추락으로 대선 패배가 예상되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자투표를 하면 결과가 조작될 수 있다는 주장을 거듭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증거를 대지는 못하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1996년부터 전자투표가 시행되고 있다.

보우소나루는 1998년, 2002년, 2006년, 2010년, 2014년 선거에서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2018년 대선을 합치면 전자투표 방식으로 치러진 선거에서 6차례 당선됐다.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자신이 전자투표 방식으로 여러 차례 당선되고도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면서, 내년 대선 패배를 예상하고 불복 명분을 만들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fidelis21c@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