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뉴딜 2.0…49조 투입해 5G특화망 적용, 전국에 AI확산한다
디지털뉴딜 2.0…49조 투입해 5G특화망 적용, 전국에 AI확산한다
  • 정윤주
  • 승인 2021.07.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뉴딜 사업 1주년…"데이터·AI 공급기업, 데이터 시장규모 증가"
공공부문 민간클라우드 활용·메타버스 생태계 조성 박차

디지털뉴딜 2.0…49조 투입해 5G특화망 적용, 전국에 AI확산한다

디지털뉴딜 사업 1주년…"데이터·AI 공급기업, 데이터 시장규모 증가"

공공부문 민간클라우드 활용·메타버스 생태계 조성 박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정부가 산업 전 영역에 인공지능(AI)과 5G 특화망을 적용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5년까지 49조원 이상을 투입해 이런 내용의 디지털뉴딜 2.0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털뉴딜은 국가 발전계획 한국판 뉴딜의 일부로, 공공 데이터를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하는 '데이터 댐'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올해 디지털뉴딜 2.0은 지난해 구축한 인프라를 민간에 제공해 활용하는 것이 골자다.

정부는 민간 주도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데이터댐과 5G 고속도로 등 인프라를 민간 영역에 제공한다. 공공부문에는 민간 기업 클라우드 활용을 권장한다.

데이터를 구축하는 데이터 댐 사업도 지속해 2025년까지 AI 학습용 데이터 1천300종과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 31개를 구축한다.

산업·사회적으로 파급효과가 큰 핵심 서비스에는 5G 특화망을 조기 적용한다.

5G 특화망이란 특정 지역에 도입하려는 서비스에 맞춰진 네트워크로, 스마트 공장 등 산업용도로 활용한다.

정부는 올해 내 특화망 구축 활성화를 위해 제도를 정비하고 주파수도 공급할 계획이다.

지역별 특성에 맞는 AI를 지원해 디지털 혁신도 활성화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이번 달 내로 '지역거점 중심 AI 확산계획'을 확정해 발표한다.

기업이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를 개발할 때 활용할 수 있도록 축적 데이터를 제공하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도 구축한다. 메타버스란 가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 간 경계가 없는 가상세계를 일컫는다.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은 향후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핵심기술 개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동통신사와 미디어업계, 공급·수요기업 등 181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사전브리핑하는 강도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
[과기정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과기정통부는 이날 관계부처와 함께 디지털뉴딜 1주년 성과도 공유했다.

정부에 따르면 데이터댐(5만여명),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1만5천여명), 디지털 배움터(8천여명) 등 뉴딜 주요 사업에 약 7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정부는 이를 통해 고용위기 완화에 기여했다고 자평했다.

1년간 디지털뉴딜 사업에 참여한 기업과 기관은 약 17만개였다.

올해 데이터 공급기업은 1천126개로 2019년(393개)보다 2.9배 늘었고, AI 공급기업은 991개로 2019년(220개)보다 4.5배 증가했다.

지난해 국내 데이터 시장 규모는 19조3천억원으로 전년(16조9천억원) 대비 14.3% 늘었다. 특히 금융·교통·문화·의료 등 4천300여종 이상 분야에서 약 10억건 이상 데이터가 구축·개방·활용됐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민간과 협업하고 소통해 디지털뉴딜 2.0 분야별 추진계획을 구체화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 변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딜 분야별 1주년 성과
[과기정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