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란-예멘반군 돈줄 끊어…후티 "인도주의적 위기 악화"
미국, 이란-예멘반군 돈줄 끊어…후티 "인도주의적 위기 악화"
  • 이승민
  • 승인 2021.06.11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링컨 "예멘 휴전 위해 조치…제재 포함한 압박 지속할 것"

미국, 이란-예멘반군 돈줄 끊어…후티 "인도주의적 위기 악화"

블링컨 "예멘 휴전 위해 조치…제재 포함한 압박 지속할 것"

예멘 반군 후티 지지자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에 경제 제재를 가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그간 오랜 내전과 자연재해로 최악으로 치닫는 인도주의적 위기를 고려해 후티 반군에 대한 제재를 보류해 왔었다.

후티는 이번 제재로 인해 예멘의 인도주의적 위기가 악화할 것이라며 반발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란 국영 프레스TV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전날 예멘 반군 관련 인사 11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재무부는 성명에서 이들이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부대 쿠드스군과 협력해 이란산 원유와 제품을 판매했으며 수천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어 "이 자금 중 상당 부분은 여러 나라를 거쳐 예멘 후티와 레바논 헤즈볼라로 흘러 들어가 지역 파괴행위에 사용된다"고 덧붙였다.

재무부는 이런 자금 네트워크의 총책으로 이란에 근거지를 둔 예멘인 아흐마드 무함마드 알자말을 지목했다.

프레스TV는 이번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예멘인 2명, 시리아인 2명, 아랍에미리트(UAE)인 1명, 소말리아인 1명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예멘 내전 난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반군 최고정치위원회의 무함마드 알후티 위원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예멘의 평화를 추구하는척하면서 전쟁 선택을 유도하고 있다"면서 "제재는 기근에 시달리는 예멘 민간 경제에 타격을 준다"고 주장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미국은 예멘 전역의 휴전이라는 목표를 진전시키기 위해 제재를 포함한 후티에 대한 압박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예멘 정부 거점 도시 마리브에서는 최근 반군과 정부군 사이에 치열한 교전이 이어지고 있다.

마리브주는 예멘의 경제적 생명줄인 원유와 천연가스가 생산되는 핵심 지역이다.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의 대리전으로 평가받는 예멘 내전은 2014년 말 촉발된 이후 6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2015년에는 사우디와 미국 등이 예멘 내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막겠다며 개입해 분쟁이 본격화했다.

이 사태로 현재까지 13만명 이상이 숨졌으며 400만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다.

지난 2월 바이든 행정부는 인도주의적 상황을 고려해 후티에 대한 테러 조직 지정을 철회하기도 했다.

예멘 수도 사나 인근 난민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ogo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