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野 '장관후보자 3인 부적격'에 "지금은 국회의 시간"
靑, 野 '장관후보자 3인 부적격'에 "지금은 국회의 시간"
  • 김범현
  • 승인 2021.05.0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단 국회 논의결과 주시…文대통령 고민 깊어질듯
30번째 임명강행·김부겸 청문회 등 부담…인물난 제약도

靑, 野 '장관후보자 3인 부적격'에 "지금은 국회의 시간"

일단 국회 논의결과 주시…文대통령 고민 깊어질듯

30번째 임명강행·김부겸 청문회 등 부담…인물난 제약도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는 5인의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5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이 선서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야당이 국회 인사청문회 결과 3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판정을 내림에 따라 청와대는 향후 국회에서 내려질 최종 결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시한(5월 10일)까지 여야 협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금은 국회의 시간"이라며 "추후 국회 논의 상황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국민의힘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규정한 만큼 청문보고서 채택이 녹록지 않다는 점이다.

특히 국민의힘은 배우자에 대한 논문 내조 의혹, 가족 동반 해외출장 논란에 휩싸인 임혜숙 후보자, 배우자의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이 제기된 박준영 후보자를 낙마 1·2순위로 꼽고 있다.

국민의힘의 반대가 이어질 경우 문재인 대통령은 임명 강행 또는 일부 내정 철회라는 갈림길에 설 수밖에 없다.

앞서 29명의 장관급 인사를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한 상태에서 '30번째 임명 강행'은 모양새부터 부담일 수밖에 없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새 지도부가 꾸려지자 문 대통령은 다시 한번 협치를 모색하는 상황이기도 하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역시 고려할 수밖에 없다. 김부겸 후보자의 경우 국회의 6∼7일 청문회에 이어 임명동의까지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야당의 협조는 더욱 절실하다.

만약 민주당 내에서도 일부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인 목소리가 나온다면 문 대통령의 고민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단 민주당에서는 '청문 과정에서 결정타는 없었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4·7 재보선 패인으로 일방독주가 꼽히는 상황에서 맞은 첫 인사청문 정국이라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일부 후보자의 도덕적 흠결이 드러난 데 대해 곤혹스러워하는 청와대 일각의 기류도 감지된다.

그렇다고 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를 전적으로 수용하기도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안정적 국정운영을 내걸고 4·16 개각을 단행했고, 이를 위해 관료·전문가를 대거 발탁했다. 따라서 중대한 흠결이 아닌 이상 전문성에 방점을 찍을 수 있다.

여기에 인사청문회라는 가혹한 관문을 거쳐야 하는 임기 말 장관직에 손사래를 치는 이들이 적지 않다는 현실적인 한계도 있다.

kbeomh@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