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노동절 황금연휴 끝…"작년엔 봉쇄·올해는 미쳤다"
中노동절 황금연휴 끝…"작년엔 봉쇄·올해는 미쳤다"
  • 한종구
  • 승인 2021.05.0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항·터미널·기차역 인파 북적 '코로나 빠른 회복 증거'

中노동절 황금연휴 끝…"작년엔 봉쇄·올해는 미쳤다"

공항·터미널·기차역 인파 북적 '코로나 빠른 회복 증거'

중국 노동절 연휴 나들이 인파 몰린 베이징 전통골목
[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 노동절 황금연휴(1∼5일) 마지막 날인 5일 여행을 떠났다 돌아오는 인파가 몰리면서 도로 곳곳이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관영 중국중앙(CC)TV는 5일 오후부터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에 차량 유입이 늘어나면서 정체가 본격화됐다고 보도했다.

수도 베이징(北京)과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의 경우 베이징으로 돌아오는 방향은 예외 없이 정체를 빚고 있다.

상하이(上海), 톈진(天津), 충칭(重慶), 광저우(廣州) 등 주요 대도시도 고속도로와 주요 역, 터미널 등에 인파가 몰리면서 큰 혼잡을 빚고 있다.

인터넷 매체 왕이망(網易網)은 '작년 여행은 봉쇄됐는데(封), 올해 여행은 미쳤다(瘋)'고 보도했다.

베이징을 비롯한 주요 도시의 공항에도 비행기로 중국 곳곳을 방문하고 돌아온 사람들이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중국 언론은 이러한 모습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빠르게 회복됐다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노동절 연휴 기간 이동한 사람들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당국은 연휴에 앞서 철도, 항공, 도로 등을 이용해 2억6천500만 명 이상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음식 배달 서비스인 어러머(餓了<麻변밑에 작을요>·Ele.me)는 연휴 첫 사흘 동안 음식 주문이 눈에 띄게 늘어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어러머는 특히 호텔이나 관광지에서의 주문이 평소보다 2배가량 늘었다고 덧붙였다.

극장가도 호황을 보였다.

중국 최대 영화 예매 플랫폼 마오옌(猫眼)에 따르면 한국 영화를 리메이크한 '너의 결혼식'(你的婚礼)과 장이머우(張藝謨) 감독의 '쉬안야즈상'(懸崖之上) 등의 흥행에 힘입어 이날 오전 10시께 박스오피스 수입이 15억 위안(약 2천604억 원)을 넘어섰다.

15억 위안은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노동절 연휴 전체 박스오피스 수입이다.

글로벌타임스는 "코로나19에서 벗어난 첫 연휴 기간 중국인들의 여행과 소비에 대한 억눌렸던 심리가 터져 나왔다"며 "중국이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빠르게 회복했다는 증거"라고 전했다.

jkha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