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 우주정거장 22t 쓰레기 추적…지상추락 우려에 시끌
미, 중국 우주정거장 22t 쓰레기 추적…지상추락 우려에 시끌
  • 김유아
  • 승인 2021.05.0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타곤 "통제 잃고 하강. 추락지점 현재로선 몰라"
"민가피해 우려" vs "개인안전 차원에선 과한걱정"
8일 대기권 재진입 뒤에 추락지점 예측 가능할 듯

미, 중국 우주정거장 22t 쓰레기 추적…지상추락 우려에 시끌

펜타곤 "통제 잃고 하강. 추락지점 현재로선 몰라"

"민가피해 우려" vs "개인안전 차원에선 과한걱정"

8일 대기권 재진입 뒤에 추락지점 예측 가능할 듯

지난달 29일 중국 하이난성 원창 기지에서 창정5호B가 발사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중국이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지난달 발사한 로켓 일부가 이르면 이번 주말 지구 대기에 진입할 것으로 관측돼 피해를 우려한 미국이 추적에 나섰다.

마이크 하워드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 로켓 '창정'(長征) 5호B가 현재 통제를 벗어난 상태이며 오는 8일 지구 대기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미 CNN 방송이 보도했다.

창정 5호B는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인 '톈허'(天和)를 싣고 지난달 29일 하이난(海南)성 원창(文昌) 기지에서 발사됐다. 중국은 우주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모듈 부품을 하나씩 우주로 보내고, 내년 말까지 조립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 로켓의 핵심 모듈은 대기권 밖 300㎞ 이상 고도에서 시속 2만7천600㎞로 회전하고 있었으나 이내 제대로 통제되지 않은 상태로 지구를 향해 하강하고 있다는 관측이 지난 주말부터 나왔다.

로켓의 정확한 대기권 진입 시점 및 추락 지점은 아직 확실히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미세한 궤도 변경만으로도 로켓의 경로가 크게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하워드 대변인은 국방부가 이 로켓의 궤도를 추적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추락 지점은 이 로켓의 대기권 진입 수 시간 직전에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로켓의 위치 정보는 우주항공 안전을 목적으로 운영되는 기관인 미국 '스페이스 트랙' 홈페이지(Space-Track.org)에 매일 올라올 예정이다.

스페이스 트랙은 중국 우주정거장 로켓 때문에 갑자기 유명세를 타게 됐다며 공식 트위터를 통해 추적 링크를 소개하기도 했다.

통상적으로 우주선의 파편은 대기권에서 전소된다.

그러나 이 로켓의 무게는 22t에 달해 일부 큰 파편이 지구로 떨어져 거주 지역에 피해를 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발사 당시 제기된 바 있다.

학계에서는 시민들이 로켓 파편을 맞을 가능성을 개인 안전 차원에서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미국 하버드대 천체물리학센터의 조너선 맥다월 박사는 "사람이 맞을 가능성은 아예 배제할 수는 없지만 매우 작다"며 "개인적인 위협 차원에서 나라면 1초도 그런 걱정에 낭비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로켓 비행속도가 매우 빨라 추락 지점을 당장 파악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며 대기권 진입 전에 누가 특정 위치를 거론하면 믿지 말라고 당부했다.

맥다월 박사는 "파편이 지구 어디로 떨어질 것인지 굳이 점을 쳐보려고 한다면 태평양을 찍으라"며 "태평양이 지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단순한 사실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독자 우주정거장 모듈 '톈허' 발사 성공 축하 공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u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