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용구 '택시기사 폭행 무마' 수사 이달 마무리
경찰, 이용구 '택시기사 폭행 무마' 수사 이달 마무리
  • 김승욱
  • 승인 2021.05.0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가 올해 1월 '증거인멸 교사' 고발…이 차관 소환 조사 검토

경찰, 이용구 '택시기사 폭행 무마' 수사 이달 마무리

시민단체가 올해 1월 '증거인멸 교사' 고발…이 차관 소환 조사 검토

이용구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 기사 폭행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달 중 수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이 차관 사건을 이달 중 마무리하려고 최종 정리하고 있다"며 "법리를 검토하는 단계로, 구체적인 처리 방향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경찰청은 이 차관 소환 조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경찰이 이 차관을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가닥을 잡았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 아직 기소·불기소 의견이 결정된 단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 차관은 변호사 시절이던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아파트 자택 앞에서 술에 취한 자신을 깨우는 택시 기사를 폭행했으나 경찰은 그를 입건하지 않고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경찰은 부실 수사 의혹을 자체 진상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 차관의 휴대전화를 입수해 포렌식을 했고, 관련 자료와 통화내용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이 차관이 택시 기사에게 당시 폭행 장면이 담긴 택시 블랙박스 영상 삭제를 제안한 것은 증거인멸 교사에 해당한다"며 올해 1월 이 차관을 고발했다.

검찰은 경찰의 증거인멸 교사 혐의 수사와 별개로 이 차관의 특정범죄가중법(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ksw08@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