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38명 신규 확진…1주 전보다 19명 적어(종합)
서울 238명 신규 확진…1주 전보다 19명 적어(종합)
  • 김지헌
  • 승인 2021.05.0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238명 신규 확진…1주 전보다 19명 적어(종합)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4일 하루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38명이었다고 서울시가 5일 밝혔다.

전날(3일) 184명보다 54명 많고, 일주일 전(4월 27일) 257명보다 19명 적은 수치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중순 이후 대체로 100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 7일 244명으로 치솟은 뒤 주중 200명대에서 오르내렸다. 검사 인원 감소의 영향을 받는 주말·주초 확진자는 잠시 100명대로 떨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이날 동대문구 소재 직장 7명, 강북구 PC방 7명, 수도권 지인모임 3명, 성동구 어르신돌봄시설 2명 등 기존 집단감염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동대문구 직장에서는 종사자의 가족이 지난 2일 처음 확진된 뒤 직장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총 10명이다.

이외 기타 집단감염으로 40명이 확진됐고 기타 확진자 접촉 사례 40명, 감염경로 불명 75명 등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4일 서울 신규 확진자는 국내 감염 234명, 해외 유입 4명이었다. 5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3만8천763명이다. 현재 2천763명이 격리 중이고 3만5천548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452명으로 전날과 같았다.

jk@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