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책 발표 앞두고…이번엔 전 NFL 선수 총격에 5명 숨져
바이든 대책 발표 앞두고…이번엔 전 NFL 선수 총격에 5명 숨져
  • 이상헌
  • 승인 2021.04.09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 치료하던 의사 가족에 총격…자신도 극단 선택"

바이든 대책 발표 앞두고…이번엔 전 NFL 선수 총격에 5명 숨져

"자신 치료하던 의사 가족에 총격…자신도 극단 선택"

전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필립 애덤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그는 사건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에서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출신의 총격으로 5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 최북단 도시 록힐의 한 주택에서 전날 총격이 발생해 어린이 2명 등 5명이 사망했다고 수사당국이 밝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과 보안관실은 총상으로 숨진 희생자는 의사인 로버트 레슬리(70) 박사와 부인 바버라 레슬리(69), 그들의 9세 및 5세 손주 둘, 그 집에서 일하던 제임스 루이스(39)라고 신원을 확인했다.

다른 한 명도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지만,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용의자는 전 NFL 선수인 필립 애덤스(33)로, 그는 범행 직후인 이날 새벽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익명의 소식통이 전했다고 AP는 전했다.

애덤스는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 애틀랜타 팰컨 등 NFL 여러 프로팀에서 활약했으며, 발목 골절과 뇌진탕 등 많은 부상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레슬리 박사로부터 치료를 받아왔고, 그의 부모는 레슬리 박사 집 근처에 살고 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레슬리 박사는 록힐종합병원에서 15년간 근무하는 등 수십 년간 이 지역에서 응급의학 및 직업병의학 분야에서 일해온 지역 유명인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당국은 사건 직후 헬기와 드론 등을 이용해 범행 장소 주변을 수색하다 숨진 애덤스를 발견했다.

앞서 요크 카운티 보안관실은 전날 밤 총격사건 용의자와 관련해 "후드와 (군)위장복 바지 차림의 젊은 흑인 남성"이라고 한 바 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총격사건을 수사중인 경찰 [AP=연합뉴스]

이번 사건은 조지아 애틀랜타와 콜로라도 사건 등 최근 잇따른 대형 총격 참사로 인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총기규제 대책 발표를 앞두고 발생한 것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최근 몇 주간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르면서 총기 규제 법안을 둘러싼 정치권의 대화가 촉발된 가운데 이번 사건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품을 사들여 손수 제작하는 이른바 '유령총'(ghost guns) 확산을 막는 등의 내용을 담은 6개의 행정조치를 이날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부와 민주당은 총기 규제 법안 통과에 주력하고 있지만, 헌법상 권리를 내세운 공화당과 총기 업체들의 반대에 부닥쳐 있다.

하원은 지난달 총기 구매자 신원조회를 강화하는 법안 2개를 통과시켰지만, 상원에서 계류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당시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회 강화를 포함해 온라인 판매 금지, 고성능 총기 판매 금지 등을 공약한 바 있다.

앞서 미국 애틀랜타에서 지난달 총기 난사 사건으로 한인 4명을 포함한 8명이 숨진 데 이어 콜로라도 볼더 식료품점에서도 총격으로 1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후 버지니아비치에서 총기사건으로 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고, 캘리포니아주에서도 4명을 희생시킨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달 들어서도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파티가 열리던 집에서 총격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고, 메릴랜드주에서는 현역 군인이 동료 병사들에게 총격을 가해 중상을 입히고 도주하다 사살되는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