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골다공증 바이오시밀러 'CT-P41' 미국 임상3상 신청
셀트리온, 골다공증 바이오시밀러 'CT-P41' 미국 임상3상 신청
  • 김잔디
  • 승인 2021.01.1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 골다공증 바이오시밀러 'CT-P41' 미국 임상3상 신청

셀트리온
[셀트리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셀트리온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골다공증 치료제 '프롤리아'(성분명 데노수맙) 바이오시밀러인 'CT-P41'의 임상 3상 시험 계획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임상 3상은 총 5개국 416명을 대상으로 약물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24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프롤리아의 미국 특허가 만료되는 2025년 2월에 맞춰 상업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프롤리아는 다국적제약사 암젠(Amgen)의 항체 바이오의약품으로, 골다공증 및 암 환자의 골 소실 치료제로 쓰인다. 2019년 기준 전 세계 매출액은 약 3조원이다.

jand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