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뉴노멀' 취임식 할까…"코로나로 고심 중"
바이든 '뉴노멀' 취임식 할까…"코로나로 고심 중"
  • 안용수
  • 승인 2020.11.2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오찬·백악관 무도회 등 취소 전망
일각선 로비스트·비용 문제로 "이참에 끝내자"

바이든 '뉴노멀' 취임식 할까…"코로나로 고심 중"

의원 오찬·백악관 무도회 등 취소 전망

일각선 로비스트·비용 문제로 "이참에 끝내자"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1월 20일 있을 대통령 취임식의 규모와 형식을 놓고 고심 중이다.

대선 승리선언 후 첫 기자회견 하는 바이든(자료사진)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소송을 제기하고, 인종 차별 시위 등으로 국론이 분열된 만큼 취임식을 통해 화합의 메시지를 내야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제한이 많아져서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선 유세 중에도 상당 시간을 자택 지하에서 보내 거리두기를 몸소 실천했다.

그는 제46대 대통령 당선 연설도 승용차에 탑승한 지지자 앞에서 이른바 '드라이브-인' 연설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이전에 보지 못한 광경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100만명이 넘게 운집하는 이전의 취임식과 달리 참석자수가 대폭 줄어드는 것은 물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실천할 방침이라고 바이든 측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또 바이든 당선인과 밀착하게 될 인사들은 코로나19 검진을 받아야 한다.

미 의회 합동취임식준비위원회(JCCIC)는 최근 참석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JCCIC 위원장인 로이 블런트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번에는) 20만 명 이하일 것이다. 그건 확실하다"고 WP에 말했다.

취임식 후 의사당 스테튜어리 홀(Statuary Hall)에서 의원들과 점심 식사나, 또 대미를 장식하는 백악관 무도회 전통도 이번에는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사전 행사로 내셔널 몰(National Mall) 연주도 온라인 중계하는 등 행사 일부는 원격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자료사진)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선 결과에 불복해 소송을 하는 입장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을 인정하지 않으려 할 게 분명하기 때문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 때문에 정통성을 갖추기 위한 위엄 있는 취임식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취임식은 원래 정치적 성격을 띨 수밖에 없지만 바이든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았던 유권자도 포용하는 모습을 보이게 될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바이든 측은 코로나19에 따른 제약에도 바이든 당선 후 길거리에서 댄스파티가 열렸던 것과 같은 대중적 에너지를 활용할 방법을 마련 중이다.

예컨대 취임식이 열리는 내셔널 몰에는 인원을 제한하되 의사당에서 백악관으로 가는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에서 퍼레이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승기'에 환호하는 지지자들(자료사진)
[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여했던 스티브 케리건은 "여러 가지 방식을 고려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며 "바이든 당선인은 리더십과 미국민에게 모범을 보여주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몇 년간 취임식이 열렸던 의사당 서편에 무대 공사가 시작됐지만, 장소가 바뀔 가능성도 제기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아직 '대통령 취임위원회'를 구성하지 않았다.

전통적으로 대통령 취임 선서는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이뤄졌지만, 올해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존 로버트 대법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안전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앞서 에이미 코니 배럿 신임 대법관의 백악관 선서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대법원 대변인은 로버트 대법원장의 참석할지 확인하지 않았다고 WP가 전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역대 취임식에 막대한 세금이 들어가고, 입장권을 확보하고 돈을 받는 로비스트가 판을 치는 만큼 전통적 방식의 취임식은 끝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aayys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