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진 "수은, KAI 주가하락에 작년 4천455억 손실"
고용진 "수은, KAI 주가하락에 작년 4천455억 손실"
  • 김남권
  • 승인 2020.10.19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진 "수은, KAI 주가하락에 작년 4천455억 손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수출입은행이 보유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주식이 하락해 지난해 말 손상차손으로 인식한 금액이 4천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수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수은은 KAI 주식 취득가(6만456원)에서 외부 회계법인이 판단한 사용가치(4만3천152원)를 뺀 금액을 반영해 4천455억원을 손상차손액으로 반영했다.

손상차손은 시장가치 하락 등으로 자산 회수가능액이 장부가에 미치지 못하면 재무제표에 손실로 반영하는 것으로 말한다.

KAI 주가는 대출사기·분식회계 의혹 등과 관련한 금융감독원 감리, 검찰 조사 등으로 하락세를 보여 작년 12월 말 종가는 3만4천50원까지 떨어졌다. 수은의 평균 취득가(6만456원)의 56% 수준까지 하락한 셈이다.

고 의원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출 증가, 대출만기 연장 등으로 신용 리스크가 확대되는 등 수은의 자본 건전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수은은 KAI의 최대 주주로서 기업가치 제고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용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kong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