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컬슨, 시니어 투어 두 번 나와 두 번 모두 우승…최경주 6위(종합)
미컬슨, 시니어 투어 두 번 나와 두 번 모두 우승…최경주 6위(종합)
  • 김동찬
  • 승인 2020.10.19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컬슨, 시니어 투어 두 번 나와 두 번 모두 우승…최경주 6위(종합)

필 미컬슨(왼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필 미컬슨(50·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 두 번 출전해 두 번 모두 우승했다.

미컬슨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의 버지니아 컨트리클럽(파72·7천25야드)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 투어 도미니언 에너지 채리티 클래식(총상금 20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199타를 친 미컬슨은 2위 마이크 위어(캐나다)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약 3억4천만원)다.

챔피언스 투어는 만 50세 이상 선수들이 겨루는 무대로 1970년생 미컬슨은 올해 챔피언스 투어에 입문했다.

8월 찰스 슈와브 시리즈 대회에서 챔피언스 투어 데뷔전을 치러 우승했고, 두 번째 출전한 시니어 대회인 이번 대회까지 제패하며 50세 이상 선수 중 최고 실력을 자랑했다.

챔피언스 투어에서 처음 출전한 두 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사례는 이번 미컬슨이 통산 세 번째다.

1999년 브루스 플라이셔(미국)가 처음 시니어 투어 데뷔전 포함 2연승을 거뒀고, 바로 올해 짐 퓨릭(미국)이 그 뒤를 이었다.

미컬슨은 다시 PGA 정규 투어로 복귀, 2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개막하는 조조 챔피언십과 11월 초 휴스턴오픈에 출전한 뒤 11월 12일 시작하는 마스터스에 나간다.

미컬슨과 동갑인 최경주(50)는 11언더파 205타의 성적으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올해 챔피언스 투어 대회에 5차례 출전한 최경주는 미컬슨이 우승했던 8월 찰스 슈와브 시리즈 대회 공동 7위에 이어 두 번째 '톱10' 성적을 냈다.

emaili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