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한국형 유니콘 기업 기준 만든다
중기부, 한국형 유니콘 기업 기준 만든다
  • 박상돈
  • 승인 2020.09.17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한국형 유니콘 기업 기준 만든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국내 실정에 맞게 유니콘 기업에 대한 기준이 마련된다.

17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유니콘과 예비유니콘, 아기유니콘 기업에 대해 국내 자체 기준을 마련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통상 유니콘 기업은 1조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평가받는 기업을 뜻한다. 또 예비유니콘은 기업가치가 1천억원 이상이면서 유니콘이 되기 전 기업을 의미하고, 아기유니콘은 예비유니콘 이전의 유망 스타트업이 해당한다.

이런 기준은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CB인사이트 평가를 따르는 식이다. 이에 따라 국내에는 쿠팡, 크래프톤, 옐로모바일, 배달의민족 등 11개 정도의 유니콘 기업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재무 상태뿐만 아니라 기업의 지속 성장 가능성과 고용창출 능력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한 새 기준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국내 자체 기준 마련이 추진되고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외국도 유니콘 기업에 대한 기준이 제각각이어서 우리 실정에 맞는 기준을 정해보려는 것"이라며 "아직 새 기준에 어떤 요소들이 담길지 정해지진 않았고 향후 논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kak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