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국회 윤리특위에 윤미향·황희 제소
국민의힘, 국회 윤리특위에 윤미향·황희 제소
  • 나확진
  • 승인 2020.09.17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국회 윤리특위에 윤미향·황희 제소

황희ㆍ윤미향 의원 징계안 제출하는 최승재와 배현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최승재 원내부대표와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17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황희ㆍ윤미향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2020.9.1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과 황희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윤 의원은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와 관련해 3억여원의 보조금을 부정 수령하고 1억원의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황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의 실명을 공개하고 범죄자로 표현해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에 대해 "최소한의 도덕적 기준을 상실했고, 여러 논란에도 제대로 진실을 밝히지 않았으며, 기소도 됐다"는 이유를 들어 징계를 주장했다.

황 의원에 대해선 "공익제보자를 철부지에 비유하는 등 의원으로서 품위를 떨어뜨렸고, 국민에게 모욕적 언사를 했다"고 지적했다.

rao@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